대우건설, 수소연료전지 융복합 발전사업 MOU
사업비 1조5000억원…국내 최대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사진설명=음성 수소연료전지 융복합발전사업 투자협약식)


[팍스넷뉴스 전세진 기자] 대우건설은 6일 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 컨소시엄의 일원으로 충청북도와 음성군, 충북개발공사와 '충북 수소연료전지 융복합형 발전사업'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충북 수소연료전지 융복합 발전사업은 음성군 소재 '충청북도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에 시간당 전기생산량 200MW규모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립하는 사업이다. 충청북도가 추진하고 있으며 총 사업비 약 1조5000억원으로 현재 운영 중인 연료전지 발전소 중 가장 큰 규모다. 발전소를 본격적으로 가동하면 연간 약 1700GWh의 전기를 생산한다. 이는 50만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으로 전기를 얻는다. 기존 화력발전소 대비 대기오염물질 및 연기, 악취, 소음, 진동 등이 거의 발생하지 않아 친환경 전력공급원으로 평가받는다.



이 사업은 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 컨소시엄(▲대우건설 ▲한국자산에셋운용㈜ ▲㈜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에서 수소연료전지의 전기생산사업과 자금조달을 담당할 계획이다. 충청북도와 음성군은 행정적 사업지원을, 충북개발공사는 본 사업 예정부지인 맹동인곡산업단지를 조성한다. 대우건설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신재생에너지 사업분야를 강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을 포함한 수소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사업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다가올 '수소경제' 시대를 준비하겠다"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수소 신사업 진출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