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독자모델 개발
세계 3대 선급 동시 인증···독자 친환경기술로 풍력 발전시장 경쟁력 강화
(사진=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친환경 'WTIV' 이미지.)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삼성중공업이 친환경기술이 집약된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Wind Turbine Installation Vessel, 이하 'WTIV') 독자모델 개발에 성공하며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삼성중공업은 세계 3대 선급인 ABS(미국), DNV(노르웨이), LR(영국)로부터 '저(低)탄소 배출 WTIV(모델명 SLW-FUEL CELL)' 개념설계에 대한 기본인증을 동시에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WTIV는 LNG 사용이 가능한 듀얼 엔진,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친환경기술이 모두 집약돼 있다. 특히 종전 디젤엔진 선박과 비교해 이산화탄소 배출을 최대 50%까지 줄일 수 있어 강화된 환경규제 대응력을 높였다.



아울러 삼성중공업은 이번 개발로 WTIV 설계기술을 독점한 해외 엔지니어링 업체로부터의 의존에서 벗어나 강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왕근 삼성중공업 해양사업담당은 "그린 뉴딜정책의 핵심 축 중 하나인 풍력 발전시장의 성장으로 WTIV 수요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첨단 친환경기술이 집약된 독자모델을 확보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신재생에너지 정책 확대에 따라 WTIV 발주는 지난해 16척에서 오는 2023년 23척까지 약 44%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