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생명, 자회사형GA 대형화 추진
설립 2년만에 두 배 성장…인재 영입 통해 1000명 규모로 확대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ABL생명이 자회사형 GA(독립대리점)인 ABA금융서비스를 1000명 규모의 대형 GA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ABL생명은 9일 자회사 ABA금융서비스가 여의도 ABL타워에서 서울역 인근에 위치한 연세봉래빌딩으로 확장 이전하고, '뉴 스타트 포 액티브 1000(New start for Active 1000)'을 선포하는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ABL생명 관계자는 "전국 영업조직을 보다 체계적으로 지원, 관리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년여 동안 입주해 있었던 ABL생명 본사를 떠나기로 결정했다"며 "확장 이후 자체 교육장, 대형 회의실, 고객 상담실 등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독립법인 보험판매전문회사인 ABA금융서비스는 ABL생명 자회사로 2019년 1월 출범했다. 현재는5개 본부와 23개 지점의 영업망을 갖추고 있다. 



앞선 관계자는 "ABA금융서비스는 출범 후 같은 해 5월 초회 월납보험료 2억원, 7월 설계사(FA) 500명을 달성했다"며 "지난해 12월에는 초회 월납보험료 3억원, FC 800명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며 성장해왔다"고 덧붙였다. 


출범 당시 설계사 수는 현재의 2분의 1인 400명에 불과했으나, 최근 1년사이 418명을 신규로 영입하며 규모를 두배 이상 키웠다는 설명이다.  


신완섭 ABA금융서비스 대표는 "ABA금융서비스 구성원들의 노력뿐만 아니라 든든한 ABL생명과 제휴 보험사들의 적극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1000명 이상의 대형 GA로 성장하기 위해 또한번 힘차게 출발하겠다"고 말했다.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ABA금융서비스 안중신 본부장, ABL생명 왕루이 부사장, ABL생명 시예저치앙 사장, ABA금융서비스 신완섭 대표, 현대해상 이경식 전무, ABA금융서비스 김유성 본부장 [제공=ABL생명]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