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티, 토스와 포인트 플랫폼 제휴 체결
"1900만 토스 플랫폼 사용자, 포인트 시장 유입 기대"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국내 1위 포인트 플랫폼 기업 엔비티의 모바일 포인트 플랫폼 사업이 실생활 금융에 스며든다. 엔비티는 자체 운영 중인 보상형 광고 서비스 '애디슨(Adison)'을 기반으로, 1900만명의 유저를 보유한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toss)와 업무제휴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애디슨은 엔비티가 B2B 시장을 타깃 삼아 신사업 추진 중인 오퍼월 네트워크 플랫폼이다. '광고주-제휴사-제휴사 고객'을 연결하는 B2B(기업간 거래) 광고 상품을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 네이버웹툰, 네이버페이 등 국내 40개 이상의 매체사 제휴를 이어가고 있는 애디슨은 서비스 시작 2년 만에 일 순수 사용자 수(MAU) 700만명을 돌파했다.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유저들은 토스 앱에서 애디슨이 운영하는 '이번 주 미션' 포인트 연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주 미션' 서비스는 토스 안드로이드 사용자부터 순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사용자들은 해당 서비스에 애디슨이 매주 갱신하는 SNS 구독, 광고 시청, 앱 설치 등 난이도 별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고, 현금으로 출금 가능한 토스 포인트를 제공 받는다.



엔비티는 최근 토스가 최근 토스증권 MTS(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을 선보이고, 올해 인터넷 은행 계열사 출범을 계획하고 있는 등 지속적인 사업 부문 확대에 나서고 있는 만큼 금융 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의 포인트 시장 유입을 목표로 다양한 혜택을 마련해 가겠다는 방침이다.


박수근 엔비티 대표이사는 "국내 포인트 시장은 과거 항공, 카드 산업에서 최근 웹툰, 쇼핑 등 일상으로 확산되는 추세지만 해외 시장 사례에 견주어 볼 때 잠재 수요는 여전히 매우 높은 상황"이라며 "이번 토스 제휴는 엔비티의 포인트 산업이 실생활 금융 산업에 접목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엔비티는 국내 포인트 시장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확보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제휴 산업군 확장을 통해 성장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