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는 수난' 박삼구 전 회장, 검찰소환 임박
이번주 중 조사 이후 구속영장 청구 검토…계열사 부당지원 혐의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사진=팍스넷뉴스)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검찰소환이 임박했다. 지난해 제기된 계열사 부당지원 혐의에 따른 영향이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수사 중인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과 관련해 박삼구 전 회장에게 최종 소환통보를 알렸다. 검찰은 2차례에 걸쳐 박 전 회장의 출석을 요구했지만, 박 전 회장이 출석을 계속 연기하자 출국금지 조치에 이어 박 전 회장에 대한 최종 소환통보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지난해 8월 금호산업 등 금호아시아나그룹 9개 계열사가 그룹 재건 과정에서 계열사 인수자금 확보에 곤란을 겪던 금호고속을 지원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320억원을 부과했다.(본지 2020년8월27일 기사, ['부당이익' 금호아시아나, 공정위 과장금 320억 부과] 참고)


계열사별 과장금 규모는 금호산업 약 152억원, 금호고속 약 85억원, 아시아나항공 약 82억원이다. 공정위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그룹 전략경영실 임원(박홍석·윤병철),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등 총수와 경영진·법인을 검찰에 고발했다. 공정위 조사 결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계열사 인수를 통한 경영정상화 과정에서 총수 중심 지배구조의 정점에 위치한 금호고속을 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지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호그룹이 박 전 회장의 그룹 지배권을 공고하게 하기 위해 금호고속을 부당하게 지원했다는 게 공정위의 판단이다. 공정거래법상 '특수 관계인에 대한 부당한 이익 제공 행위'와 '부당 지원 행위'는 금지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금호그룹 본사를 압수수색했던 검찰은 이번주 중 박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할 방침이다. 앞서 공정위의 무리한 고발이라는 입장을 밝혔던 금호그룹 측은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당초 금호그룹 측은 관련 의혹에 대해 "총수 또는 그룹 차원의 지시, 관여에 따른 행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