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상폐 이의신청서 제출
한국거래소 "개선기간 부여 등 결정 계획"
(사진=쌍용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쌍용자동차가 한국거래소에 상장폐지 관련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 


쌍용차는 13일 2020년 사업연도 감사인의 감사보고서상 감사의견거절 사유로 인한 상장폐지기준 해당사실과 관련해 한국거래소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고 공시했다. 한국거래소 측은 "유가증권시장 상장규정 제25조 제5항에 따라 개선기간 부여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가증권시장 상장규정 제25조.(자료=한국거래소 법규사이트)




쌍용차는 완전자본잠식으로 상장폐지 위기에 몰렸었다. 이에 쌍용차는 지난달 말 주총 이후 자산재평가에 나섰다. 당시 쌍용차는 "감정평가법인 대일감정원을 통해 자산재평가를 실시해 자산과 자본증대효과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평가 대상은 경기도 평택시 본사(동삭로 455-12)외 165개 필지로, 장부가액은 지난해 말 기준 약 4026억원이었다. 쌍용차는 자산재평가로 2788억원의 재평가 차익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완전자본잠식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한편 서울회생법원은 이르면 이번주 중 쌍용차에 대한 기업회생절차 개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