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맥스, 머크와 비소세포폐암 공동임상
얼비툭스 무상 제공받아…임상1/2a상 첫 환자 투약 앞둬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엔케이맥스는 독일 머크(Merck KGaA)와 '임상 및 약물 무상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한국 임상1/2a상에 사용할 얼비툭스(성분명 세툭시맙)를 무상으로 제공받는다고 14일 밝혔다.


한국 임상1/2a상은 기존 티로신키나아제 저해제(TKI) 약물에 내성이 생긴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엔케이맥스의 슈퍼NK 면역항암제(SNK01)와 화학항암제(젬시타빈·카보플라틴) 및 얼비툭스 3종이 병용 투여된다. 엔케이맥스는 지난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을 승인 받은 뒤 최근 서울 아산병원 기관생명윤리위원회(IRB)를 통과해 첫 환자 투약을 앞두고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임상은 엔케이맥스 단독임상에서 머크와의 공동임상으로 변경된다. 엔케이맥스가 임상을 주도하며 머크는 환자들에게 슈퍼NK와 함께 투여할 얼비툭스를 제공한다.



박상우 엔케이맥스 대표이사는 "슈퍼NK 면역항암제와 치료 효과 시너지가 날 것이라는 기대로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현재는 자가(Autologous)만 진행 중이지만 곧 동종(Allogenic)임상도 시작할 계획으로 글로벌 제약사들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는 향후 행보에 주목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