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제2의나라' 6월 韓·日 출격
14일 사전예약 돌입…IPO 앞둔 넷마블네오, 3년만에 게임 공개
'제2의나라' 미디어쇼케이스 현장. <사진=김경렬 기자>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넷마블이 자회사 넷마블네오의 신작 '제2의나라:Cross Worlds'를 6월 출격시킨다. 게임은 '하울의움직이는성'과 같은 명작 애니의 감성으로 이용자들을 공략할 계획이다. 제작사인 넷마블네오는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제2의나라를 통해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게됐다. '다함께차차차'부터 '리니지2레볼루션'까지 모바일 게임에 획을 그은 넷마블네오의 역량이 다시 한 번 시험대에 오른 셈이다.


넷마블은 14일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넷마블신사옥(G-Tower)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양대마켓에서 모험 판타지 RPG 제2의나라의 사전예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게임은 오는 6월 국내, 일본, 홍콩, 대만, 마카오에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제2의나라는 넷마블의 연결 매출 2조원을 견인했던 리니지2레볼루션의 개발진들이 함께 제작했다. 넷마블네오의 박범진 개발총괄을 필두로 투입된 개발자만 150여명에 달한다. 개발기간은 지난 2018년 여름부터 대략 3년이다.



제2의나라는 레벨파이브와 지브리스튜디오가 협력했던 콘솔 RPG '니노쿠니'를 모바일로 재탄생시킨 게임이다. 배경은 원작의 최신판인 '니노쿠니2' 이후 세계를 그렸다. 니노쿠니를 만든 레벨파이브 히노 대표와 유기적인 소통을 거쳐 완성도를 높였다. 


게임은 '히사이시 조'의 음악으로 감수성을 키웠다. 히사이시조는 하울의움직이는성, '이웃집토토로' 등 애니매이션을 제작한 지브리스튜디오의 음악감독으로 유명하다. 카툰 렌더링(외곽선 안에 외곽선이 그려지는 방식) 방식의 3D 그래픽과 컷신 등이 애니매이션을 보는 듯한 세계관을 구현했다. 


박범진 넷마블네오 개발총괄은 "제2의나라는 우연히 만난 IP(지식재산권)지만, 한번 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컸다"며 "리니지2레볼루션보다 좀 더 보편적이고 대중적인 감성을 갖고 있는 커뮤니티를 만들고 싶었다"고 전했다.


제2의나라는 IPO를 앞둔 넷마블네오의 기업가치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넷마블네오의 기업가치에 대해 1~2조원 수준에서 시가총액을 예상하고 있다. 제2의나라가 성공해 매출을 견인한다면 성장 기대감으로 상장에 불을 지필 수 있다. 연속 따상 행진을 보였던 카카오게임즈처럼 될 수도 있다는 얘기다. 


넷마블은 이번 게임을 서비스하면서 매출에만 목 매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최근 확률형 아이템 논란이 게임업계를 흔들면서 이를 의식한 넷마블이 사전 통제에 나선 모습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이사는 "제2의나라는 낮은 확률 밸런스를 지양했다. 과금 요소가 없더라도 이용자들이 즐겁게 게임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라며 "게임의 확률도 최대한 공개한다는 방향성을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게임 운영의 방점 역시 '소통'에 뒀다. 조신화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서비스 전담 조직을 신설해 게임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전문인력을 배치하겠다"며 "피트백에 대해서 늘 소중하게 생각하며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게임은 자체 IP가 아니다. 넷마블은 로열티 등 각종 비용 지출이 크다. 모바일 게임에서 개발력을 인정받고 있어 유수의 IP홀더들이 협업을 많이 요청하기 때문이다. 영업이익률은 약 10%로 게임업계 빅3 중 가장 저조하다. 게임이 성공해도 드라마틱한 수익 성과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권영식 대표는 "게임을 잘 만들어서 흥행시키면 기업가치도 높아질 것이라고 본다"며 "IP 개발은 노력을 기울일 부분이다. 협업을 통한 IP 확대와 자체 IP개발 등 투트랙 전략을 고수해 발전하겠다"고 언급했다.


조신화 넷마블 사업본부장, 권영식 넷마블 대표, 박범진 넷마블네오 개발총괄(완쪽부터). <사진=넷마블>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