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493억 김포 물류센터 추가수주
"수준잔액 1조4800억원 돌파…국내 최고의 물류센터 건설할 것"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의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493억원 규모의 김포 대포산업단지(A7-2) 물류센터 신축 공사를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수주로 수준 잔액은 1조4800억원을 돌파하게 됐다.


김포 대포산업단지 A7-2에 건설될 해당 물류센터는 창고시설(저온 창고)로 사용될 예정이다. 대지면적 6783㎡(2,051.86평), 연면적 4만4678㎡(13,515.13평), 용적률 348.32%, 건폐율 79.64%를 적용하며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약 20개월이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해 수주한 김포 스마트 물류센터에 이어 물류센터 수주를 추가하게 됐다. 해당 공사의 지분율은 대우조선해양건설 90%, 창원기전 10%다.


저온 물류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신선 식품 배송 급성장으로 수요가 늘어나고 있지만 국내 A급 시설이 3% 가량에 머물고 있어 기업과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은 분야다. 



이번에 건설하는 대포산업단지 A7-2 물류센터는 서울 접근이 매우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김포, 일산, 고양지역은 물론 수도권 제2순환도로를 이용해 경기도 전 지역 일일 배송도 용이하다.


대우조선해양건설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저온 배송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으며, 택배 물동량 또한 연평균 약 10%씩 증가하고 있어 앞으로도 많은 물류센터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본다"며 "대우조선해양건설은 국내 최고의 물류센터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인공지능(AI)기반 자동화 관리 시스템을 갖춘 950억 원 규모의 스마트 물류센터를 수주한데 이어 금번 493억 규모의 물류센터를 수주해 누적 수주잔고가 약 1조 4800억원에 이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말 기준 수주잔고 1조2300억 원을 돌파한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올해 1분기 약 3000억 원의 신규 수주를 기록했다. 이러한 호실적의 기반해 회사가 올해 수주 잔고 목표로 설정한 1조8000억원 무난하게 넘길 것으로 관측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대우조선해양건설, TV조선과 KPLGA 대회 개최

프로와 아마추어가 함께하는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2021'

한국테크놀로지, SKP와 '스마트주차센서' 상용화

서울 이어 울산 공영주차장 131개소 설치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간이합병 검토

시너지 창출 통해 수익성 개선 기대

한국테크놀로지, 'ESG경영위원회' 신설

위원장에 사외이사 문강배 변호사 선임…"사회적 책임 경영에 앞장 설 것"

한국테크놀로지 주총, 대우조선해양건설 상장 논의

신용구 대표 "직상장 또는 간이합병 면밀히 검토 중"

한국테크놀로지, CB 95억 전환 청구 완료

자기자본 증강·지배력 강화 효과 동시에 누려

한국테크놀로지, '적정' 감사의견 제출

샤오미 '킬러 아이템' 선보여 매출 확대 모색

대우조선해양건설, 691억 주상복합 신축공사 수주

"수주 호실적 이어져…4월 신규 수주금액 1200억"

대우조선해양건설, 신용등급 BBB+로 3단계↑

최근 잇따른 수주로 재무구조 호전…ESG 경영위원회 성과도 반영

대우조선해양건설, 친환경 사업 부서 신설

ESG 경영 본격 시동…"100조원 규모인 신재생 에너지 시장 선점할 것"

한국테크놀로지, 내달 3일 환기종목 해제

해상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 사업 박차

대우조선해양건설, 경주 주상복합 신축계약 체결

전원생활 테마에 교통 인프라도 갖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