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책임경영 실종된 4세 경영시대
① 이규호, C레벨 달고도 '미등기' 고수…컨트롤타워엔 '조기 입성'
이 기사는 2021년 04월 15일 08시 0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코오롱 4세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 총괄 부사장.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이웅열(65) 코오롱 전 회장이 떠난 코오롱그룹 승계 1순위로는 단연 이 전 회장의 외아들이자 오너 4세인 이규호(38) 코오롱글로벌 부사장(최고운영책임자, COO)이 거론된다. 이 부사장은 오너일가지만 지주사인 ㈜코오롱은 물론 그룹 계열사 주식은 단 1주도 갖고 있지 않다. 소속 기업의 등기임원도 아니다. 다만 '급'은 다르다. 


차장 입사 9년 만에 부사장까지 초고속 승진했다. 미등기 임원임에도 최고위급 임원을 의미하는 'C레벨'도 달았다. 그리곤 곧바로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사장단 협의체 '원앤온리위원회'에 입성했다. 


첫 발을 들일 당시 이 부사장의 직위는 전무였다. 그때도 현재도 원앤온리위원회 멤버 중엔 전무나 부사장은 없다. 이규호 부사장이 유일하다. 재계 일각에서 이 부사장을 두고 권한만 있고, 책임은 없는 오너 경영인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다.



◆ 권한만 있고, 책임 없는 오너家…능력 중심이라더니, 검증 없는 초고속 승진

2018년 11월, 이웅열 코오롱 전 회장은 은퇴를 선언하며 이런 말을 남겼다. 


"능력을 인정받아야만 최고경영자(CEO)가 될 수 있다. 아니다 싶으면 주식을 한 주도 물려주지 않겠다"


외아들인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부사장(최고운영책임자, COO)에게 언제 경영권을 물려줄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단호했다. 지금은 '기회'를 준 것 뿐이고, 능력을 스스로 입증하지 못한다면 사회가 인정하는 리더가 될 수 없다는 직언도 서슴지 않았다. 


실제 이웅열 전 회장은 경영일선을 떠나면서 아들이 능력을 펼칠 수 있는 보다 확실한 판을 깔아줬다. 연말 임원인사에서 이규호 당시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키고, COO 역할까지 맡겼다. 상무로 승진한지 불과 1년 만에 재승진 결정이었다. 특히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은 별도의 부문대표가 없었기 때문에 사실상 이 부사장이 해당 영역에선 최종 결제자였다. 결과적으로 부담은 최소화하면서도 경영성과는 취할 수 있는 자리를 내 준 셈이다. 


이 부사장이 처음 C레벨을 단 것도 이때였고, 원앤온리위원회 입성도 이 시기였다. 전무·COO였던 이 부사장이 합류하면서 코오롱인더스트리만 유일하게 2명의 임원이 위원회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 이는 이 부사장의 위원회 입성이 그만큼 이례적이라는 것을 입증하는 대목이다. 다만 상대적으로 책임이 무거운 등기임원을 뽑을 땐 언제나 이규호 부사장이 배제됐다. 


◆ 실적 안전판 계열사로 보직이동…공적 쌓기 매진


이규호 부사장은 올 1월자로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 총괄로 자리를 옮겼다.


이 부사장의 경영능력 검증 작업은 현재진행형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 차장으로 입사한 것부터는 9년, 임원으로는 6년차지만 아직까지 외부에 내세울만한 도드라진 성과는 없다. 실제 이 부사장이 진두지휘한 코오롱인더스트리의 FnC부문은 이 부사장이 방향타를 잡은 이후 줄곧 실적 하향세를 그리다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영업적자로 돌아섰다. 


이 전 회장이 CEO의 최고 덕목으로 '능력'을 꼽았지만 이렇다 할 결과물 없이도 2021년 정기인사에서 부사장을 단 셈이다. 새 둥지는 그룹 내 '알짜'로 통하는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 총괄이다. 재계에서는 이번 인사를 두고 오너 경영인 공적 쌓아주기용으로 보는 분위기다. 


코오롱글로벌의 자동차부문은 해당 부문 실적이 공개되기 시작한 2013년 이래 작지만 꾸준하게 성장해왔다. 2013년 7719억원(별도 기준)의 매출을 기록한 것을 시작으로 4년 뒤인 2017년엔 연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엔 1조3581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지난 3월 열린 주주총회에서도 이규호 부사장을 신임 등기임원으로 세우는 안건은 상정되지 않았다. 


4대그룹 한 관계자는 "코오롱이 4세 경영체제 조기 안착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드는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우량 계열사에서 쌓은 공적은 100% 자신의 능력으로 인정받긴 쉽지 않기 때문에 투트랙 전략을 취하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경영에 참여한 오너일가가 1명뿐이고, C레벨임에도 등기임원이 아니라는 점은 다소 의아하다"면서 "최대주주의 지분율(51.65%)이 높아 외부 압력은 받지 않겠지만, 충분히 외부로부터 책임경영 수행에 대한 질타를 받을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하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지배구조 리포트 240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