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통신사·지주사로 인적분할
존속 'AI 등 신사업 확장'…신설 '반도체 밸류체인 투자 강화'
이 기사는 2021년 04월 14일 17시 1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표=SK텔레콤 제공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SK텔레콤이 회사를 투자법인과 사업법인으로 쪼개는 인적분할을 단행하기로 결정했다. 투자회사는 SK하이닉스, ADT캡스 등을 거느리며, 사업회사는 통신업을 영위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주주가치 제고와 성장 가속화를 위해 SK텔레콤을 ▲유무선 통신회사(존속)와 ▲SK하이닉스, ADT캡스, 11번가, 티맵모빌리티 등 반도체 및 ICT 자산을 보유한 투자회사(신설)로 인적분할하고자 한다"고 14일 밝혔다. 


분할 신설회사는 글로벌 대표 반도체 밸류체인 투자사로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신설회사는 시가총액 100조원 기업인 SK하이닉스를 거느릴 예정"이라며 "기업공개(IPO)를 준비하는 원스토어, ADT캡스 등 ICT 자회사들 역시 주목할 만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설회사는 국내외 반도체 관련 회사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며 "SK하이닉스가 과거 단행했던 키옥시아(옛 도시바메모리), 인텔 낸드 사업부 투자보다 더욱 활발한 투자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분할 존속회사는 유무선 통신사업을 기반으로 SK브로드밴드를 자회사로 둔다. 앞으로는 인공지능(AI) 구독형 마케팅,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등의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해나갈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인적분할 추진 관련 의사결정을 상반기 내 진행하겠다는 예정이다. 신설회사와 SK㈜ 합병설에 대해서는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SK텔레콤은 "존속회사와 신설회사의 합산 가치는 약 30조원"이라며 "앞으로 이사회 의결, 주주총회 등 제반 절차를 거치고 연내 분할을 완료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SKT "지배구조 개편 막바지…연내 실행"

박정호 대표 "구체화되면 공개할 것...원스토어 시작으로 자회사 IPO 진행"

박정호 SKT 대표, AI 중심 대전환 제시

5대 사업부 기반으로 New ICT 포트폴리오 성장…주주 가치 극대화 방점

SK텔레콤 두 회사로 나눈다…이번주 지배구조 개편 설명회 外

SK텔레콤 두 회사로 나눈다… 이번주 지배구조 개편 설명회[경향신문] SK그룹이 SK텔레콤의 중간지주회사 전환을 ...

SK하이닉스, 향후 M&A 전략은

SKT 신설회사, 국내 반도체 지분 투자 나설 가능성↑

SK㈜, '시그넷EV·폴스타' 지분 인수

국내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 유럽 전기차 업체 투자 결정

10兆 아낀 SK텔레콤, 다음 스텝 '기업가치 정상화'

저평가 자회사 EV 회복 관건…모회사 주도 투자속도 확대 전망

SKT, SK㈜ 합병 가능성 전면 부인 까닭은

지분 절반 넘는 외국인·기관 '안심' 최우선

한 템포 쉬는 'SK㈜-중간지주' 합병, 득과 실은

최태원 지분 희석 우려에 스톱…하이닉스 투자·지분 추가확보 숙제 해결

줄줄이 IPO 예고…계열사 기업가치 주목

증권가 평가 합산가치 현재 7.1조... 상장까지 가치상승 총력

SK텔레콤 분할회사, 현 가치 평가는

순자산·EBITDA 등 하이닉스 품은 투자지주로 '추' 기울어

SKT, ADT캡스부터 상장 추진하는 배경은

우량한 순익구조·공모주 호황기 등 적정 기업가치 평가 기반 기대

SI·FI 모두 뛰어든 데이터센터 "안정된 현금흐름"

"인터넷 사용량 많은 곳과 지리적으로 가까워야"

'원스토어', 5월중 상장예심 신청

3분기 코스피행 '유력'…조단위 몸값 달성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