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주주와 갈등 심화...악성글 게시자 고발
온라인 게시글 12건 작성자 대상…비대위 소속 주주 포함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헬릭스미스는 명예훼손 및 모욕 등의 혐의가 발견된 온라인 게시글 12건 작성자들에 대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15일 밝혔다. 고소 대상 게시글 작성자가 몇 명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헬릭스미스 주주카페에서 활동하고 있는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소액주주들인 것으로 전해진다.


헬릭스미스는 악의적인 의도를 가진 것으로 보이는 일부 네티즌의 상습적인 악성 게시물과 댓글 등 총 40여건 이상에 대한 자료 수집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헬릭스미스 관계자는 게시글을 작성한 소액주주들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자회사사업에 들어가는 700억원의 비용을 특정인이 횡령했다', '공사비로 자금을 책정하고 직원들 월급을 주고 있다' 등 근거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악의적 비방을 지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 특정 임원들에 대한 인격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모욕 발언에 이르기까지 그 수위가 점차 높아져 법적 대응을 결정했다는 입장이다. 


유승신 헬릭스미스 대표는 "피고소인들은 일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으며, 명예훼손, 모욕 등 악의적 비방행위를 일삼고 있다"며 "주주 등으로부터 이에 대한 사실 확인과 항의가 빗발치고 허위사실이 인터넷 등으로 유포돼 직·간접적으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는 전파력이 매우 높아 고소인 등이 미치는 해악이 상당하다"며 "법적 절차에 들어갔고 선처 없는 법적대응을 할 것을 알린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