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장 재도약' 현대차·기아, 매년 전용EV 내놓는다
4대 전략 공개…2030년까지 21개 친환경 라인업 구축
중국 전략 발표회에서 현대차 '아이오닉5'(왼쪽)와 기아 'EV6'가 공개되는 모습.(사진=현대차·기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중국시장에서 재도약을 노리는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해마다 현지에 전용 전기차(EV)를 내놓는다. 전동화 상품 라인업을 확대해 2030년까지 21개의 친환경 모델 라인업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현대차와 기아는 15일 온라인 채널을 통해 중국 전략 발표회 '라이징 어게인, 포 차이나(Rising again, For China)'를 개최했다. 이날 현대차와 기아는 중국시장 재도약을 위한 4대 전략을 공개했다. 4대 전략은 ▲현지화 연구·개발(R&D) 강화 ▲전동화 상품 라인업 확대 ▲수소연료전지 기술 사업 본격화와 수소 산업 생태계 확장 ▲브랜드 이미지 쇄신으로 구성됐다.


먼저 전동화 상품 라인업을 확장한다. 현대차와 기아는 최근 선보인 '아이오닉5'와 'EV6'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매년 전용 전기차 모델을 중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하이브리드 모델과 수소전기차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출시해 2030년까지 총 21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할 방침이다.



현대차·기아 중국 사업 총괄 이광국 사장이 현대차그룹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전용 브랜드 'HTWO'를 소개하는 모습.(사진=현대차·기아)


수소연료전지사업도 본격화한다. 올해 초 중국은 2030년을 정점으로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고,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공식화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바탕으로 중국의 친환경 정책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그룹 최초의 해외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생산 판매 법인인 'HTWO 광저우'를 건설하고 있다. 약 20만7000㎡(6만3000평) 규모를 갖춘 HTWO 광저우는 2022년 하반기에 완공될 계획이다.


다양한 고객과 이들의 요구에 부합하는 상품·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에 중국 상하이에 선행 디지털 연구소도 설립한다. 디지털 연구소는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전동화 ▲공유 모빌리티 등의 미래 기술을 개발하고, 중국 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시키는 역할을 담당한다.


브랜드 이미지 쇄신에도 나선다. 북경현대는 지난해 선보인 중국 전용 기술 브랜드 '에이치 스마트 플러스(H SMART+)'를 통해 혁신적인 브랜드로의 탈바꿈을 꾀하고, 동풍열달기아는 국내 시장을 시작으로 진행되고 있는 브랜드 리런칭 활동을 중국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상품 라인업도 조율한다. 현재 21개인 내연기관 모델을 2025년까지 14개로 줄이고, 중대형 프리미엄 모델 라인업의 상품성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올해 상반기 중에는 신형 '쯔파오' 등의 신차도 출시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북경현대의 경우 중국 전용 다목적차량(MPV)과 '투싼 하이브리드'를, 동풍열달기아는 신형 '카니발'을 투입한다. 그동안 상품을 운영하지 않았던 차급에 신차를 투입해 다양한 중국 고객들의 요구에 대응한다는 구상이다. 더불어 올해 하반기에는 세계 최다 판매 수소전기차 모델인 '넥쏘'도 중국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이광국 현대차·기아 중국 사업총괄 사장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이자,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시장은 새로운 기회와 도전으로 가득한 곳"이라며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마련한 4대 전략을 통해 다가오는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선점하고 재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달 초 출범한 제네시스 브랜드는 상하이에 브랜드를 체함하고 차량도 구입할 수 있는 공간인 '제네시스 스튜디오 상하이'를 개소하는 등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