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691억 주상복합 신축공사 수주
"수주 호실적 이어져…4월 신규 수주금액 1200억"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사천시 동금동에 691억원 규모의 주상복합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주상복합은 경상남도 사천시 동금동 84-1외 16필지에 위치해 있다. 대지면적 5319㎡(1,609평), 연면적 5만4438㎡(16,467평) 규모로 지하 3층~지상 35층 2개 동으로 건설한다. 용적률 784.48%를 이용하며 아파트 335세대, 오피스텔 28실, 지상 1,2 층에는 근린생활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공사 기간은 실 착공일로부터 37개월이다.


인근에 이마트24, 롯데마트, 약국, 병원, 은행 등 여러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가까운 거리에 학교가 있어 교육환경도 뛰어나다. 이와 함께 통창 공원, 망산, 선구 공원, 노산, 청널 공원, 향촌 어린이공원 등이 있어 자연 친화적인 생활이 가능하며 삼천포 종합운동장, 남일대 해수욕장 등 여가 인프라도 좋다.


서복남 대우조선해양건설 대표는 "경남 사천 지역은 10대 건설사 아파트 브랜드 보다 대우조선해양건설 아파트 가격이 더 높게 거래될 정도로 엘크루(ELCRU) 브랜드의 인기가 많은 지역"이라며 "다년간의 건설 노하우와 기술력으로 기본에 충실해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주상복합을 건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년도 4분기와 올해 1분기에 이어 4월에도 수주가 이어지고 있어 고무적"이라며 "당분간 수주 호실적이 계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4분기에만 약 5000억원의 신규 수주를 올린 대우조선해양건설은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올해 1분기에도 약 3000억원의 신규 수주에 성공했다. 이달 들어서는 약 1200억원의 신규 수주를 추가하는 기염을 토해내며 누적 수주잔고 약 1조5000억 원을 훌쩍 넘어섰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