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시그넷EV·폴스타' 지분 인수
국내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 유럽 전기차 업체 투자 결정
이 기사는 2021년 04월 16일 10시 5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미국에 설치된 시그넷EV 초급속 충전기, 제공=SK(주)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SK㈜가 국내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 '시그넷EV'와 스웨덴 전기차 업체 '폴스타'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 전기차 인프라 기술 선점을 통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겠다는 방침이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SK㈜는 시그넷EV 지분 55.5%를 293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시그넷EV는 350킬로와트(kW) 초급속 충전기를 개발해 2018년 미국 인증을 획득한 업체다. 시그넷EV의 지난해 매출액은 619억원이다. 


SK㈜ 관계자는 "시그넷EV 인수를 통해 고품질의 충전기 제조 역량을 확보함과 동시에 연구개발(R&D) 투자, 제품 경쟁력 강화, 해외 시장 확대 등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며 "그룹의 반도체 및 정보통신 역량을 시그넷EV의 충전기 제조 기술에 접목해 자율주행 전기차 시장을 대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K㈜는 스웨덴 전기차 업체 '폴스타' 지분 투자에도 나선다. SK㈜는 최근 지리자동차그룹과 조성한 '뉴모빌리티 펀드'를 통해 6000만달러(약 672억원)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SK㈜를 포함해 총 5억5000만달러(약 610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한 폴스타는 한국, 유럽, 중국 전기차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SK㈜ 관계자는 "폴스타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 볼보가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전기차 제조사"라며 "북유럽 일부 국가에서 테슬라 동급 모델보다 더 높은 판매를 기록하는 등 빠르게 부상하고 있는 기업"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단순 지분 투자에서 벗어나, 폴스타와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SK㈜는 ▲글로벌 1위 동박 제조사 왓슨 ▲전력 반도체 제조사 예스파워테크닉스 ▲차량 호출 서비스 업체 그랩 ▲카셰어링 기업 투로 등 혁신 모빌리티 사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왔다"며 "시그넷EV 인수와 폴스타 투자로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의 핵심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