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모빌리티 총괄 'TaaS 본부' 신설
본부장에 '송창현 사장' 임명…전략 고도화·서비스 사업화 등 역할
TaaS 본부장 송창현 사장.(사진=현대차·기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전사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는 'TaaS본부'를 신설했다고 16일 밝혔다. 


TaaS본부는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의 전략 수립부터 기획·개발·운영까지 전담하는 등 전사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게 된다. TaaS본부는 기존의 서비스를 고객 관점에서 통합하고, 사용자 데이터에 근거한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도입해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 경쟁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더불어 다양한 기업이 참여해 협업할 수 있는 모빌리티 생태계의 조성 역할도 수행한다는 구상이다.


현대차·기아는 신설 TaaS 본부장에 송창현 사장을 영입해 선임했다.



송창현 사장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세계적 정보통신(IT) 기업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쌓은 경영자다. 그는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를 거쳐 네이버랩스 설립을 주도했다. 네이버랩스 대표 재직 기간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개발자 컨퍼런스를 주관하고, 국내외 유수의 기술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투자를 추진했다. 


더불어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XRCE)을 인수해 인공지능 등 미래 기술 분야 연구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 2019년에는 모빌리티 서비스 스타트업인 포티투닷(42dot)을 창업해 최근까지 도심형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개발과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주도해왔다.


송창현 사장은 "정부, 다른 모빌리티 기업들과 협력해 한국 모빌리티 산업의 궁극적인 경쟁력 확보와 지속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기아는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과의 제휴와 협업을 더욱 늘려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TaaS본부 신설을 계기로 국내 모빌리티 기업과 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하는 기회를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창현 사장 주요 프로필

- 1968년생(만 53세)

- 美 아이오와 주립대 전산학 학사, 퍼듀대 전산학 석사

- 주요 경력

  포티투닷 대표이사(CEO)

  네이버랩스 대표이사(CEO)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애플 시니어 서버성능엔지니어

  DEC, HP, 마이크로소프트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