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ESG채 5.5억불 발행···'금리상승 뚜렷'
지난 1월 비슷한 규모로 발행한 타행 ESG채 대비 약 60bp 상승
이 기사는 2021년 04월 16일 15시 1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신한은행이 대규모 지속가능(ESG)채권을 외화로 발행하는 데 성공했다. 다만, 상승세에 접어든 시장금리 상황에 더해, 중국에서 발생한 대형 금융 비리 사고로 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발행금리는 다소 높게 책정됐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최근 5억달러 규모의 ESG채권을 발행했다. 채권 만기는 5년5개월이다. 신한은행은 이번 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을 국내외 친환경 사업과 금융약자 지원 사업 등을 금융지원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ESG채권의 발행금리는 미국채 5년물 금리에 65bp를 가산한 1.375%로 결정됐다. 지난 1월 우리은행이 5억5000만달러 규모의 ESG채권을 5년물로 발행했을 때의 금리인 0.75%(가산금리 45bp)와 비교하면, 발행금리가 크게 올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난 1월과 비교해 시장금리가 40bp가량 오르는 등 시장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며 "또한, 며칠 전부터 중국의 부실채권 관리 회사인 화룽자산관리공사의 파산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아시아채권시장의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고 해석했다. 



이 같은 시장 분위기는 약한 투심으로 나타났다. 앞서 신한은행이 이번 ESG채권을 발행하기 위해 진행한 수요예측에선 총 11억달러의 자금이 몰렸다. 국내 금융회사를 포함한 국내 기업들이 최근 발행한 비슷한 규모와 만기의 외화 ESG채권 수요예측에서 3배 이상의 자금이 몰린 것과 대비된다. 


한편, 시장금리가 완연한 상승세에 접어들면서 채권 발행 쪽에선 조달비용 상승 등에 대한 우려감을 보이지만, 신한은행은 하반기에 발행할 채권을 상반기에 일찍 발행하는 등의 조치는 취하지 않을 계획이다. 


앞선 관계자는 "가산금리가 올해 1~2월에 워낙 낮은 수준에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 가산금리가 오를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시장 전망"이라며 "하지만 금리 상승에 따른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올 하반기에 세웠던 발행 계획을 앞당길 계획은 현재로선 없다"고 덧붙였다. 


최근 1년 미국채 3년물 금리 추이. <출처=https://www.macrotrends.net/>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제주銀, ESG채 수요예측서 2200억 몰려

예정대로 1500억 발행···가산금리 개별 민평대비 6bp로 결정

NH證, 회사채 호황 속 2개월만에 조달 재개

최대 4000억 발행 예정, SK·미래·삼성證 대표주관…분조위 결정 흥행 변수

제주銀, ESG채로 3년만에 공모채 시장 복귀

역대 첫 1000억 이상 공모채 발행···금리 상승 대비해 선조달

IBK캐피탈, 2000억 규모 ESG 채권 발행

기보 등 주요 ESG투자자 확보···ESG경영체계 확립나서

JB금융, 이사회 내 ESG위원회 신설

지속가능경영 활동 확대 목적

경남銀, 첫 사회적 채권 발행···1000억 규모

취약계층·서민층 생계 지원 목적

대세는 'ESG'···발 빠른 대응

⑤자체 평가 시스템 구축···비용절감·투자자유치 효과로

GS파워, 첫 ESG 채권 발행 추진

최대 2000억 규모 모집…GS에너지 100% 자회사 편입 후 첫 회사채

우리금융, 2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영구채 형태···그룹 BIS비율 소폭 상승 전망

"ESG채권, 사후검증 더 중요하다"

김형수 한국신용평가 PF평가본부장 "기업 신용도, ESG 영향 커질 것"

포스코건설, 1400억 ESG 채권 발행

일반 회사채도 400억 발행…수요예측 6배 몰려 증액

신한銀, 서울시에 과다이익 제공 '과태료 21억'

지난 2018년 서울시금고 운영기관 입찰 과정서 불공정 행위

신한銀, 새로운 마이데이터 서비스 4월 출시

기존 'MY자산' 서비스 고도화···全금융권 상품 추천하는 알고리즘 테스트 중

신한銀, 신재생에너지 사업 참여한다

⑧OCI 자회사 'DCRE' 시행 대규모 도시개발 사업도 지원

신한銀, LG·CJ와 '마이데이터 프로젝트' 착수

금융 넘어 엔터테인먼트·쇼핑 등 생활 서비스 플랫폼 개발 추진

한은 CBDC발행에 시중은행 대비 동참

신한銀, LG와 기술검증 시작…지갑·계좌연결·이자지급 시스템 고안해야

금감원, 신한銀 CI펀드 배상률 최대 80% 결정

신한銀 "분조위 결정 존중···신속히 배상 추진할 것"

신한銀, 분조위 배상안 수용

"신속히 배상 절차 개시할 것"

신한銀, 두 번째 녹색채권 발행···4000억 규모

'후순위채'로 자본적정성 개선 효과 전망

국민-신한銀, 공동 인프라펀드 조성

펀드 운용은 스프랏코리아···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 목적

ESG경영은 '착한 일(?)'

대기업 수뇌부조차 이해도 떨어져···ESG채권 제대로 쓰일까

신한금융,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 2%대 발행

5억달러 규모, 지속가능채권 형태···주문 8배 몰리며 역대 최저 금리로 발행

신한銀, 배달 플랫폼 개발사 선정 '쉽지 않네'

'음식 주문 중계 O2O 플랫폼' 입찰에 1곳만 지원···재입찰 공고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