굽네치킨
부동산에 푹 빠진 홍경호 회장
④투자 및 아내사업 지원용?...가맹점향 투자는 지지부진
이 기사는 2021년 04월 19일 10시 5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서울시 마포구 소재 지앤푸드 연남지점 전경. 이 건물은 홍경호 굽네치킨 회장의 아내인 임지남 라포르엘 대표가 전개하는 랜디스도넛, 카페 보나바시움이 입점해 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굽네치킨 운영사 지앤푸드가 부동산 투자에 열을 올리고 있다. 홍경호 굽네치킨 회장이 아내인 임지남 라포르엘 대표의 사업을 지원함과 동시에 임대수익 및 시세차익을 노린 결과로 풀이된다.


지앤푸드는 2019년부터 올 연초까지 3개의 부동산을 매입했다. 2019년 9월 제주시 애월읍(제주지점), 2020년 7월 서울 마포구 연남동(연남지점)에 소재한 토지·건물을 각각 14억7000만원, 72억원을 투자했다. 아울러 올 1월에도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소재 관절·척추 전문병원의 토지와 건물을 사들였다.


이중 제주와 연남동의 경우 사실상 오너일가가 신사업 용도로 사용 중이다. 임지남 라포르엘 대표가 영위하고 있는 카페 '보나바시움'과 '랜디스도넛'이 지앤푸드 지점에서 영업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 이에 일각에서는 임 대표가 지앤푸드의 자산을 유용한 것 아니냐는 시선을 보내왔다. 하지만 지난해 라포르엘은 임대료 등의 명목으로 지앤푸드에 4억5000만원을 지불하면서 이 같은 논란은 일단락됐다.



반면 올 초 사들인 내발산동 투자부동산의 경우 종전과 마찬가지로 관절·척추 전문병원이 그대로 운영 중이다. 지앤푸드는 해당 부동산을 매입할 때 부지와 건물을 담보로 하나은행에서 186억원 규모의 근저당 설정을 했고, 은행권의 근저당 설정비율이 통상 120%인 점을 고려하면 빌린 원금이 최대 150억원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지앤푸드가 2년여에 걸쳐 부동산 투자에 들인 돈을 포함해 추후 치러야 할 비용은 240여억원에 달한다. 이는 이 회사가 최근 3년간 벌어들인 순이익(230억원)과 맞먹는 수준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홍경호 회장의 본업 외 '투자 드라이브'가 지앤푸드 재무구조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통상 프랜차이즈 업체의 수익구조는 '가맹점 확보→제·상품 공급 마진→재투자→브랜드 인지도 제고→가맹점 확보→수익시현'으로 이뤄지는데 지앤푸드는 프랜차이즈향 재투자에 별 관심을 두지 않고 오너 입맛에 맞는 사업에 거액을 지출하고 있는 까닭이다.


프랜차이즈 한 관계자는 "무리한 본업 외 투자는 프랜차이즈 경쟁력 제고에는 큰 도움이 안 되기 때문에 점주 입장에서 불안을 느낄 수 있다"며 "지앤푸드는 근래를 제외하면 이렇다 할 치킨 신메뉴를 출시하지 못하면서 지난해 코로나19 반사이익을 누리기 전까지 역성장을 거듭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지난해 이룬 성과가 기초체력에 따른 것인지, 전염병에 따른 일회성 이익인지를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현재 같은 문어발식 투자가 회사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될 지 의문스럽다"고 덧붙였다. 


실제 지앤푸드의 순이익은 2017년 104억원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2018년과 2019년에는 81억원, 60억원으로 줄었다. '고추바바삭' 이후 히트작이 나오지 않은 영향이다. 지난해 순이익 역시 89억원으로 전년 대비로는 47.2% 늘긴 했지만 전성기에는 못 미쳤다.


한편 본업 외 사업 확장 요인에 대한 팍스넥뉴스의 문의에 지앤푸드 측은 답변을 거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