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내달 재개, 개인투자자 접근성 확대
대주 규모 200억→2.4조원…취급 증권사 28개로 늘어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내달 3일부터 공매도가 재개되는 가운데 금융당국은 개인투자자의 공매도 접근성을 높인 '개인대주제도'를 새로 선보인다. 기존에 증권사들이 제공하던 대주 시장의 규모가 200억원에서 약 2조4000억원 수준으로 늘어나고 취급하는 증권사도 28개사로 대폭 확대된다.


19일 금융위원회와 금융투자업계는 공매도 부분 재개가 이뤄지는 다음 달 3일부터 개인 투자자의 공매도 접근성을 높인 새로운 개인대주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구성종목에 대한 공매도가 우선 재개되는 가운데 개인 투자자들의 공매도 거래가 보다 수월해질 전망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공매도 허용 주식 규모는 4월5일 주가 기준 약 2조4000억원 수준이다.


오는 20일부터 공개되는 사전교육과 모의투자를 이수하면 5월3일부터 투자자들은 각 조건에 따라 특정 한도 내에서 공매도를 할 수 있게 된다. 금액은 기존 200억원 수준에서 2조~3조원 수준으로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과거에도 개인 투자자는 개별 증권사가 제공하는 대주 제도를 통해 공매도 거래를 할 수 있었지만, 대주 물량과 취급 증권사가 부족해 상당한 제약을 겪었다.


공매도 한시적 금지 조치가 시행되기 전인 작년 2월 말 기준 대주 서비스를 제공하는 증권사는 6곳, 대주 규모는 205억원(393종목)에 불과했다.


새로운 개인대주시스템에 따르면 신용융자를 취급하는 28개 증권사 모두 대주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다만 회사별 전산개발 일정을 고려해 공매도 부분 재개가 시작되는 다음 달 3일에는 17개사가 먼저 서비스 제공을 개시한다.


NH투자증권, 키움증권,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미래에셋증권 등 대형사 대부분은 다음 달 3일 서비스를 오픈한다. 나머지 중소형사 11개사는 연내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개인 대주 상환기간은 종전처럼 60일을 유지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외국인·기관 투자자가 활용하는 대차 시장과 비교해 개인들의 상환 기간이 짧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상환 기간 추가 부여를 검토했으나 '물량 잠김'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종전 기간을 그대로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금융위는 "기관 간 대차의 경우 주식 반환을 요구받을 경우 즉시 반환 의무를 지게 된다"며 "개인 투자자는 기관·외국인과 달리 최장 60일의 차입 기간을 보장받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규 투자자는 3000만원 한도 내에서 공매도 투자를 할 수 있다. 거래 횟수가 5회 이상이면서 누적 차입 규모가 5000만원 이상이면 7000만원까지, 거래 기간이 2년 이상이거나 전문투자자의 경우에는 한도 제한 없이 투자가 가능하다.


투자자는 개인대주 취급 증권사와 신용대주 약정을 체결해야 하고, 약정에서 정한 담보비율을 준수하지 못할 경우 반대매매로 강제청산 당할 수 있다. 공매도 관련 규제 사항은 개인 투자자에게도 동일 적용된다.


또한 유상증자 계획이 공시된 다음 날부터 발행가격이 결정되는 날까지 해당 주식을 공매도한 경우 유상증자 참여가 제한된다. 공매도 거래에 따른 순보유잔고가 일정 수준 이상일 경우에도 금융당국에 내역을 보고해야 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