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신임대표에 이제훈 카버코리아 사장
소비재·리테일경력 30년..."O2O 사업 이끌 적임자"



홈플러스는 이제훈 카버코리아 대표(사진)를 신임 대표로 선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신임대표의 취임은 내달 중 이뤄질 예정이다. 현재 홈플러스는 전임인 임일순 대표가 지난 1월 회사를 떠난 후 연태준 부사장 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연세대 경영학과와 미국 와튼스쿨 경영학석사(MBA)를 졸업한 이제훈 대표는 지난 30여년 동안 리테일, 소비재 분야에서 종사해온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이 신임 대표는 '펩시'와 제약사 '쉐링 플라우'의 미국 본사를 거쳐 2000년도부터 '피자헛 코리아'에서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최고개발책임자(CDO), 최고운영책임자(COO) 역할을 담당했다.


2006년부터 최근까지는 리테일, 유통, 소비재 부문의 최고경영자(CEO)로 활동했다. 편의점 체인인 '바이더웨이', 'KFC코리아'의 CEO를 역임했으며 최근까지 화장품 브랜드 AHC로 유명한 '카버코리아'의 대표를 맡았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이제훈 신임 대표가 리테일, 소비재 분야에서의 탁월한 경험과 전문성, 리더십을 바탕으로 선도적인 O2O 유통기업으로 나아가는 홈플러스의 성장가도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