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그라운드X, 가상자산 서비스 '밀크' 투자
외부기업 투자 첫 사례…카카오톡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 공동 개발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밀크파트너스의 모회사인 키인사이드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인 그라운드X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 투자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22일 양사에 따르면 이번 투자 협력은 그라운드X가 외부 기업에 지분투자를 하는 첫 사례다. 키인사이드와 그라운드X는 이번 투자로 공동사업 개발 및 기술 협력을 이어 나가며 카카오톡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를 추진하는데 협업할 예정이다. 또한 키인사이드의 블록체인 기술을 토대로 포인트 중심의 디지털 자산 사업 및 NFT(대체불가능토큰) 사업을 공동 개발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키인사이드는 포인트 통합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밀크(MiL.K)개발사로, 자체 가상자산 밀크(MLK)를 발행했다. 밀크파트너스는 야놀자, 신세계인터넷면세점, 다날핀테크 등과 협력하고 있다.



키인사이드는 포인트 통합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밀크(MiL.K)개발사로, 자체 가상자산 밀크(MLK)를 발행했다. 밀크파트너스는 야놀자, 신세계인터넷면세점, 다날핀테크 등과 협력하고 있다. 그라운드X는 자체 개발한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카카오톡 내 디지털 자산 지갑 서비스 '클립(Klip)'을 운영하고 있다. 클레이튼을 공동 운영하는 거버넌스 카운슬(GC)은 LG전자, 아모레퍼시픽 등 국내외 기업들이 참여 중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우수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보유한 키인사이드인 만큼 그라운드X와 함께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라운드X는 앞으로도 블록체인 대중화를 이끌 수 있는 유수 기업에 대한 투자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