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방 제한' 종근당 제품 시장 뺏기 경쟁
경쟁 제약사, 대체 품목 적극 영업 지시…병·의원에 유입물 전달까지
이 기사는 2021년 04월 23일 10시 2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잠정 제조·판매 중지 의약품(4개사 9개 품목).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비보존제약, 바이넥스에 이어 종근당도 의약품 제조 과정에서 약사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처방이 제한된 종근당 제품 시장을 빼앗기 위한 경쟁 제약사들간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이들은 종근당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자사 제품 명단을 만들어 영업사원들에게 배포하거나, 해당 유입물을 병·의원에 직접 전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종근당은 의약품 제조 과정에서 변경허가 없이 첨가제를 임의 사용하고 제조기록을 거짓 이중 작성해 폐기한 것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 GMP 특별 기획점검단' 조사를 통해 밝혀졌다.


식약처는 △변경허가를 받지 않고 첨가제 임의 사용 △제조기록서 거짓 이중작성·폐기 △제조방법 미변경 △원료 사용량 임의 증감 등 '약사법' 위반 사항을 확인해 종근당에서 제조(위수탁 제조 포함)한 9개 의약품에 대해 잠정 제조·판매 중지 등 조치했다.


이중 3개 품목(데파스정0.25㎎, 베자립정, 유리토스정)에 대해선 잠정 제조·판매 중지 조치를 적용하되, 시중 유통제품 사용은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품목들은 다른 의약품으로 대체가 어렵고 수거·검사한 결과 함량 등은 시험기준 내에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한 조치다.



나머지 6개 품목(리피로우정10㎎, 칸데모어플러스정16/12.5㎎, 네오칸데플러스정, 타무날캡슐, 타임알캡슐, 프리그렐정)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을 통해 병·의원 등에 해당 품목의 처방이 제한되도록 요청했다.


이에 따라 국내 제약사들은 처방 제한 조치된 종근당 6개 품목 시장을 빼앗기 위한 경쟁에 본격 뛰어들었다. 이들은 '적극적으로 영업해 자사 제품으로 대체시킬 수 있도록 하라'는 지시를 영업사원들에게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부 제약사는 종근당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자사 제품 리스트를 정리하고, 각 제품별 약값을 비교하는 표까지 만들어 병·의원에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제약사 영업사원은 "경쟁력이 부족한 복제약 특성상 이미 자리를 잡은 품목을 따라잡기 어렵다"며 "이런 상황이 터지면 영업현장은 더 치열해지고 자사 제품으로 대체하기 위한 제약사들간의 전쟁이 시작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도 종근당이 만들어놓은 시장을 자사 제품으로 대체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며 "종근당 제품들에 대한 처방제한 조치가 언제 풀릴지 모르기 때문에 서둘러 움직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처방제한 조치를 받은 종근당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자사 제품 명단 리스트, 각 제품별 약값 비교 등 의사들이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유입물을 직접 만든 제약사도 있다.


또 다른 제약사 관계자는 "제약 영업을 할 때 A제약사 복제약을 B제약사 복제약으로 바꾸는게 더 치열하다"며 "과거에는 리베이트를 통해 경쟁력을 만들어냈지만 지금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번같은 기회를 노리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의약품에서 발암추정 물질이 검출된 사례가 있었는데 그때에도 경쟁 제약사들간의 치열한 영업 경쟁이 벌어졌다"며 "대형 제약사 뿐만 아니라 중소형제약사들도 '전사적'인 영업 지시가 내려간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