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LP지분 거래시장, 회수 정체의 '천병 통치약'
박성호 팀장 "윈-윈 세컨더리 중심에는 GP 존재"
이 기사는 2021년 04월 23일 10시 2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모험투자(벤처투자) 시장에 외부 자금이 유입되기 위해서는 출구를 제공해야 한다. 자금 회전이 잘 된다는 것만 입증하면 투자자들이 모험투자 시장에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믿는다."


박성호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 LP지분투자팀장(사진)은 23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팍스넷뉴스 2021 벤처캐피탈포럼'에서 기관투자가의 관점에서 바라본 LP지분 유동화 시장의 필요성에 대한 주제 발표를 했다. 박 팀장은 다양한 성격의 민간 자금이 벤처투자 시장에 유입되도록 하기 위해서는 세컨더리 시장(기관투자가가 보유한 자산을 재매입하는 시장)이 성숙해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벤처투자 시장은 기본적으로 자금의 지속적인 순환이 전제돼야 한다. 예컨대 긴급하게 자금이 필요한 벤처펀드 출자자(LP)가 자신이 보유한 펀드 출자 자산을 신속하게 현금화할 수 있다는 믿음을 줄 필요가 있다. 


문제는 기업들이 선호하는 기관투자가의 엑시트(투자금 회수) 통로인 기업공개(IPO)는 너무 오랜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이다. 재자본화(Recapitalization)는 실질적으로 기업의 자원이 외부로 유출된다는 점에서 기업들의 선호도가 떨어진다. 인수·합병(M&A)은 좀처럼 성사되기 어렵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만기가 긴 벤처펀드가 결성되기 어려운 실정이다. 벤처펀드에 LP로 참여하는 방안을 고민하는 기관투자자에게 입장에서는 출자를 꺼리게 하는 걸림돌로 작용하기도 한다.


박 팀장은 LP들이 펀드의 출자 지분을 거래할 수 있는 세컨더리 시장을 이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천병 통치약'에 비유했다. LP들의 회수 통로를 열어줄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해법인 만병 통치약은 아니지만, 그에 준하는 상당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기관투자가들이 벤처펀드에 LP로 참여하게 되는 동기는 다양하다. 공공기관 내지는 정책금융회사는 일종의 전략적 투자자(SI)다. 반면 전통적 자산의 수익률에 만족하지 못하는 곳도 벤처펀드에 관심을 가질 수 있다. 워낙 자산이 많아 위험자산에도 일정 규모의 자산을 배분하려는 곳도 존재한다.


이들 기관투자가들이 공통적으로 제기하는 벤처펀드의 문제점은 ▲지나치게 긴 투자기간과 ▲투자 자산들의 높은 불확실성 등이다. 박 팀장은 어느 정도 투자 자산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고, 정보의 양이 상대적으로 많은 시점의 자산을 담게 되는 세컨더리 펀드 출자가 이들에게 해답이 될 수 있다는 견해를 내놓았다.


세컨더리 펀드 시장의 투자 대상이 되는 LP 지분 유동화 시장은 점점 확대되는 추세다. 미국의 경우 IT버블 붕괴와 금융위기 등을 거치며 대형 세컨더리 펀드들이 잇따라 등장했다.


이는 ▲벤처펀드가 지속적으로 결성되고 ▲펀드 출자지분을 즉시 현금화려는 수요가 등장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심지어 대규모 벤처펀드 출자지분을 보유한 기관투자가들의 지분도 세컨더리 펀드가 주도하는 LP 지분 유동화 시장에서 어렵지 않게 소화되는 단계에 이르렀다.


박 팀장이 재직 중인 한국성장금융운용은 다양한 방식의 LP 지분 유동화 활성화 방안을 모색 중이다. 2016년과 2018년, 2020년 각 1개씩의 LP 지분 유동화용 세컨더리펀드를 결성했다. 자펀드 운용을 맡을 무한책임사원(GP)을 선정하는 방식이다. 여기에 한국성장금융이 직접 LP 지분을 매입하기도 한다. 박 팀장이 이끄는 LP지분투자팀이 신설된 것도 이를 위해서다.


박 팀장은 직접 LP지분 매매 거래를 수행하는 실무자 관점에서 GP의 역할론을 강조하기도 했다. 매입 대상 LP 지분이 속해 있는 기존 펀드의 GP가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서로 다른 입장을 조율해야만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다는 이유였다. 그는 "모든 이해관계자가 윈-윈(Win-win)하는 세컨더리 거래는 분명 있을 것이라 본다"면서 "그 중심에 자리잡는 존재가 바로 GP"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벤처캐피탈포럼 8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