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반려동물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 선봬
'M.VIBE' 사업, 약 4개월간 시범 운영…"EV 혁신사업 일환"
'M.VIBE'.(사진=현대차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EV)를 활용한 반려동물 대상의 도심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인다.


현대차그룹은 'M.VIBE(Mobility new VIBE)' 사업을 8월말까지 시범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KST모빌리티와 함께 시범 운영하는 M.VIBE는 반려동물의 이동과 의료, 미용, 숙박 등의 활동을 연계한 것으로, 고객이 각각의 서비스를 직접 확인하고 예약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앤 통합형 모빌리티 서비스다.


현대차그룹은 서비스 기획, 운영 플랫폼 개발과 차량 개조를 맡았고, KST모빌리티는 서비스 운영을 담당한다. 현대차그룹은 M.VIBE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KST모빌리티뿐만 아니라 조선호탤앤리조트의 레스케이프 호텔, 이리온동물병원, 24시청담우리동물병원, 펫닥 브이케어, 하울팟 등의 업체들과 협업을 진행한다.



기아 '레이EV' 개조차량 외관.(사진=현대차그룹)


차량은 기아 '레이 EV'를 완전히 새롭게 개조해 운영한다. 해당 차량은 반려동물 수와 크기에 따른 효율적인 공간 구성이 가능하고, 1열 조수석 탈거, 드라이버 가드 설치 등 탑승객(반려동물, 보호자, 드라이버)의 안전과 편의를 고려한 설계가 특징이다. 현대차그룹은 기아 레이 EV 개조차량이 전기차 특성 상 소음과 진동이 적어 반려동물과 보호자에게 보다 쾌적한 이동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 '레이EV' 개조차량 실내.(사진=현대차그룹)


M.VIBE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이용 가능하다. 고객은 앱을 통해 원하는 날짜와 시간에 원하는 서비스를 예약할 수 있고, 반려동물 용품 구매도 할 수 있다. 


이동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출발지와 목적지 입력 후 픽업과 이동 예상 시간을 확인한 뒤 예약할 수 있다. 예약은 일주일 전부터 당일 1시간30분 전까지 가능하다. 이동 서비스 예약 시 출발지로 돌아오는 왕복 개념의 리턴 서비스도 함께 이용 가능하다. 리턴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앱으로 구매한 반려동물 용품을 반려동물 이동과 함께 수령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반려동물은 최근 1인 가구, 딩크족 증가와 함께 중요한 가족 구성원이 되고 있다"며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서 반려동물은 중요한 이동 주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M.VIBE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여러 업체와 협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M.VIBE를 서울 일부 지역에서 약 4개월 간 시범 운영한 후 면밀한 검토를 거쳐 지역, 서비스, 차량 등을 개선·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