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재개 일주일 앞으로.. 거래소, 감시체계 가동外
이 기사는 2021년 04월 26일 13시 4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공매도 재개 일주일 앞으로.. 거래소, 불법 적발 위한 감시체계 가동[주요언론] 

한국거래소가 내달 3일부터 불법 공매도 적발 강화를 위한 감시체계를 본격 가동한다.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내달 3일부터 재개되는 공매도 제도에 맞춰 투자자 불안과 우려를 해소코자 공매도 이상종목 상시 모니터링 등 감시체계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은행빚 원금탕감'…"자영업자 대출절벽 불러올 악법"[주요언론] 

코로나19 같은 재난적 상황에서 피해를 입은 차주가 대출 원금을 갚지 않아도 된다는 이른바 '은행빚 탕감법'을 두고 곳곳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금융당국과 금융권 모두 재산권 침해와 취약층의 대출 문턱을 더 높일 뿐이라며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충당금 ↓·이익↑...카드사 '코로나 대박'[주요언론]

지난해에 이어 올 1분기에도 신용카드사 순익이 급증했다. 회사별로 차이는 있지만 전년 동기 대비 32.8%에서 139%까지 이익이 급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비대면 결제 급증과 대면 마케팅 비용 절감효과에다, 정부의 금융지원에 따른 대출채권 부실위험 감소 혜택까지 누리면서다.


10억 돌파 7개월···서울 아파트 평균가 11억 넘었다[서울경제]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11억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 처음으로 10억원을 돌파한 이후 7개월 만이다. 이달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1억1,123만원이다. 지난달인 3월 수치인 10억9,992만원보다 1,131만원 올랐다. 반년에 1억원 꼴로 가격이 상승한 셈이다.


러 코로나백신 모니터링…식약처 "AZ·얀센 백신 절차로 검증[주요언론] 

보건당국이 러시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Sputnik V)의 효과와 이상 반응 등을 모니터링하면서 의약품 허가 기관인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검증 능력이 검증대에 오르게 됐다.



국가가 대신 준 체불임금 5800억원 '급증'…환수율은 33%[헤럴드경제]

정부가 지난해 사업주 대신 근로자에게 준 체불임금(체당금)이 5800억원 가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보다 26.0% 껑충 뛴 값이다. 최근 5년 추이를 봐도 압도적이다. 반면 정부의 체당금 환수율은 32.8%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