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家, 삼성생명 대주주 변경 승인 신청
삼성家, 삼성생명 대주주 변경 승인 신청
이 기사는 2021년 04월 27일 10시 4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삼성그룹 오너 일가가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했던 삼성생명 지분에 대해 대주주 변경 승인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전날 삼성그룹 일가는 금융위원회에 이건희 회장의 지분(20.76%)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여사,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4명이 공유한다는 내용이 담긴 대주주 변경 승인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개인별 공유 지분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기존 주주의 사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대주주 변경을 신고해야 한다. 삼성가는 지난 1월에 대주주 변경 신고 기한을 3개월 연장해 줄 것으로 한 차례 요청했었고, 지난 26일이 신청 마감일이었다. 


당초 오너 일가가 각자 받게 될 지분 규모를 구체적으로 특정한 뒤 대주주 변경 신청에 나서려 했으나, 분할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공유 주주로 승인 신청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원회는 신청서를 근거로 이재용 부회장을 제외한 홍라희 여사와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의 대주주 요건 여부에 대해 60일 이내 기간 심사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4년 삼성생명 지분을 취득할 당시 이미 대주주 승인을 받은 바 있어 이번 심사 대상에서는 제외된다. 


향후 지분 비율이 정해지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완 서류도 제출해야 한다. 이때 보완 기간은 60일의 심사 기간에 표함되지 않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상속 앞둔 이재용, 삼성전자 3대주주 오를까

전자·생명株 상당 부분 상속 가능성…JY 체제완성 분수령

삼성증권의 변신…중순위·에쿼티투자 검토

자금운용한도 3.5조, 선순위에만 매달려 수익률 저조

삼성 금융사, 통합 플랫폼 구축

마이데이터 사업 진출 막히자 '뭉치자'···플랫폼 구축에 316억 투자

삼성證, 발행어음업 진출 여전히 '안갯속'

이재용 부회장 재판·금감원 종합검사 결과에 진출 걸림돌

경제 5단체장, 靑에 이재용 사면 건의

10년 만에 '기업인 사면' 공식 건의…반도체 세계 1위 지위 상실 우려

'이건희 유산' 이재용에 몰아줄까…삼성家 상속세 매듭 外

이재용 '전자' 지배력 강화 유력···'생명' 지분 전량 받을 수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가...

삼성家, 이건희 유산 상속세 12조 낸다

개인미술품 2만여점 국가 기증…유족들간 지분 배분 내역 미공개

삼성, 故 이건희株 지분분배 장기화하나

국세청 "유족간 상속세 연대납부 OK"…'총수부재' 속 가족소유 가능성도

삼성전자, 폰·가전 쌍끌이 '홈런'

주력 사업 반도체 '부진'...2Q 전망은 '맑음'

이재용, '삼성생명' 2대주주로···개인 최대주주

이건희 회장 지분 절반 상속…0.06%→10.44%로 껑충

5.8조 손에 쥔 이부진...계열분리 가능성은

상속분 호텔신라 시총도 압도..."시간이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