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이익 개선 돛 달았다
1Q 연결 영업익 3039억...전년比 큰 폭 흑자전환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현대제철이 올 1분기 큰 폭의 이익 개선을 이뤄냈다. 내수 중심의 철강 수요 확대와 철강재 판가 인상 전략 등이 주효했다. 


현대제철은 27일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4조9274억원, 영업이익 3039억원을 각각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5.6% 증가했으며 이익은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큰 폭 늘면서 1분기 영업이익률도 전년동기대비 6.8%포인트(p) 오른 6.2%를 기록했다.


현대제철 측은 "실적 개선은 전세계 경제 회복으로 선진국과 내수 중심으로 증가한 철강 수요에 적극 대응한 결과다"라면서 "고부가 철강재 판매 확대와 판재 주도의 제품가격 인상도 이익 개선의 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자료=금융감독원)


현대제철은 주요 수요처별 맞춤형 영업활동 강화를 통해 최근의 회복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에 신설된 통합수주관리 조직을 통해 SOC(사회간접자본) 관련 수주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현대제철은 이미 인천공항 확장공사, 동북선 경전철 등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른 수주활동에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아울러 조선과 자동차산업에 대해서는 고부가 제품 판매를 지속적으로 늘려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강종 개발을 확대하는 한편 고객사와의 기술 협력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제철은 전세계 전기자동차 전환 추세에 맞춰 경량화 소재에 대한 증설 투자도 계획 중이다. 현대제철은 오는 2023년 3월까지 체코법인의 핫스탬핑 라인 증설을 완료해 기존 320만매(枚) 생산규모를 480만매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다.


한편, 현대제철은 내부 역량 효율화를 위한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이달 1일부로 사업부제를 도입하며 기존의 기능별 조직체계에서 고로, 전기로 등 사업단위가 중심이 되는 조직체계로 전환했다. 현대제철은 이번 사업부제 전환을 통해 의사결정 체계가 간소화되고 시장 변화에 더욱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