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충북 진천에 물류센터 짓는다
식품사업 확장 거점 마련


(왼쪽부터)송기섭 진천군수,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 이시종 충청북도 도지사가 충청북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진행된 '오리온–충청북도–진천군 투자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오리온 제공)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오리온은 충청북도 및 진천군과 함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공시했다.


협약에 따라 오리온은 오는 2024년까지 조성 예정인 진천테크노폴리스 산업단지 내 18만4502제곱미터(㎡, 약 5만5811평) 부지에 연면적 3만8000㎡(약 1만1495평)규모의 물류센터를 지을 계획이다. 오리온은 진천 물류센터가 수도권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와도 접근성이 용이한 만큼 이곳을 핵심 거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밖에 오리온은 ▲투자 이행과 규모 확충을 위한 노력 ▲주민 우선 채용을 통한 일자리 창출 ▲지역 자재 구매 등 지역 경기 활성화에 노력하기로 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유통 채널 다변화 시대에 맞춰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제품을 배송할 수 있는 물류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어 새로운 물류센터 건립 등을 추진하게 됐다"며 "나아가 진천이 오리온의 식품 사업 확장을 위한 거점이 될 수 있도록 투자하고 충청북도와 진천군의 지역경제 발전에도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