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친환경 사업 부서 신설
ESG 경영 본격 시동…"100조원 규모인 신재생 에너지 시장 선점할 것"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 부서를 신설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최근 ESG(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 경영위원회를 설립하며 ESG 경영을 본격화 하고 있다. 


이번에 신설된 부서는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분야 신규 사업을 추진하는 '신사업 개발팀'이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상무급 임원이 부서장을 맡아 환경(Environmental) 사업을 총괄 추진하게 된다. 


올해 초 수주한 4800억원 규모의 새만금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사업과 업무 협약을 체결한 아리울 해상풍력단지를 비롯해 다양한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 규모 100조원으로 예측되는 해상풍력발전 분야도 차세대 사업으로 성장시켜 미래 먹거리로 삼을 예정이다. ESG 경영위원회 중심의 투명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모회사 한국테크놀로지와 분야별 혁신 조항도 만들어 공유한다.


서복남 대우조선해양건설 대표이사는 "ESG 경영위원회 위원들의 강력한 추진 요청을 반영해 환경부문을 위한 신사업 부서를 단독 부서로 신설했다"며 "상무급 임원을 환경 분야에 전진 배치해 최대 100조원 시장으로 형성되는 신재생 에너지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사업의 투명성 확보와 주주·고객 소통 강화로 지속 가능한 사업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환경보호·나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힘써 건전한 ESG 경영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