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 수주
총공사비 8000억中 지분 70%…"싱가포르 시장 확대 발판 마련"
(사진설명-싱가포르 크로스 아일랜드 라인 파시르리스역 조감도)


[팍스넷뉴스 전세진 기자] 대우건설은 동아지질과 합작법인(Joint Venture)을 구성해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 Land Transport Authority)이 발주한 지하철 '크로스 아일랜드 라인(Cross Island Line) CR108 공구'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공사는 크로스 아일랜드 라인 내 환승역인 '파시르리스(Pasir Ris)역'과 터널을 설계, 시공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는 한화로 약 8000억원(9억8000만 싱가포르 달러)이다. 지분율은 대우건설 70%, 동아지질 30%이다.


이번 프로젝트 수주에는 지난 싱가포르 톰슨라인 T216 등 다수의 지하철 공사 경험이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대우건설은 이를 바탕으로 지하연속벽(Diaphragm Wall) 및 TBM(Tunnel Boring Machine) 터널 공사 등 경쟁력을 보유한 동아지질과 합작법인을 구성해 경쟁력있는 입찰서를 제출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싱가포르를 장기적 차원의 거점국가로 육성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기존 수주한 톰슨라인 T216, 주롱리전라인 J109에 이어 이번 수주를 통해 후속 공사 수주 등 시장 확대의 발판을 마련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