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리, 재보험사 특성 반영 내부모형 구축나서
IFRS17·K-ICS 등에 선제적 대응···내년 1월말 완료 목표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코리안리는 정교한 보험리스크 산출을 위한 보험 내부모형 구축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는 2023년 도입되는 새 회계제도(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의 도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코리안리 관계자는 "2023년 도입되는 신지급여력제도(K-ICS)는 부채 측정 방식이 원가평가 방식에서 시가 평가 방식으로 변경된다"며 "이는 회사별 특성을 반영하여 리스크를 측정하는 원칙론적(Principle) 기준서를 준용하는 제도로 기본적으로 내부모형을 지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표준모형은 감독당국에서 제공한 업계 표준 위험계수(충격시나리오)를 적용하며, 내부모형은 각 회사의 특성을 반영한 회사별 위험계수를 적용하도록 하고 있다. 단, 내부모형의 적용 여부는 감독당국의 승인이 필요하다. 


이어 "내부모형은 시가평가 기준인 솔벤시Ⅱ(Solvency Ⅱ)를 도입한 유럽의 재보험사들이 2000년대 초반부터 구축하여 실제 경영에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회사의 리스크량을 사별 특성을 반영하여 정교하게 산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뮌헨 리(Munich Re), 스위스리(Swiss Re), 프랑스 재보험사인 스코르(SCOR) 등 글로벌 유수 재보험자들은 이미 내부모형을 영업전략과 경영의사결정 등에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신용평가사와 금융당국의 자체 지급여력평가(ORSA, Own Risk and Solvency Assessment)등 회사와 시장의 자율성을 강조하는 관리체계에서도 내부모형에 기반한 내부관리 등에서 강조되는 상황이다. 


앞선 관계자는 "이번 보험 내부모형 구축 프로젝트는 내년 1월말 완료를 목표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이 프로젝트를 통해 변화된 제도 하에서 회사 본연의 리스크량을 산출하고, 이를 활용하여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도 적극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