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9개 계열사에 ESG위원회 설치
ESG경영 가속화 위한 발판 마련…ESG자문그룹도 마련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그룹 ESG거버넌스(의사결정체계)를 구축하고 총 9개 계열사에 ESG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ESG경영을 가속화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상장사 3개사(현대미포조선, 현대건설기계, 현대일렉트릭)와 비상장 2개사(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등 그룹내 5개사가 차례로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를 설치했다고 28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도 각각 이달 28일과 29일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 설치를 결의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와 현대에너지솔루션는 올 상반기내 도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각 계열사들의 ESG위원회는 사외이사 3~4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된다. ESG위원회에서는 ESG전략방향, 계획과 이행 등을 심의하고 ESG역량 개발과 내재화를 위한 필요사항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은 ESG정책 수립의 전문성과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환경, 동반성장, 컴플라이언스 등 분야별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ESG자문그룹'도 함께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 CSO(최고전략책임자)인 가삼현 사장은 "우리 그룹은 미래세대를 위해 육상과 해상을 아우르는 기술개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ESG경영 강화를 통해 주주, 고객, 투자자 등을 넘어 모든 이해관계자들로부터 존경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