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영구채 발행 배경 '이중레버리지비율'
자회사 지원으로 규제 수준까지···2700억 규모
이 기사는 2021년 04월 28일 13시 4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하나금융지주가 대규모 신종자본증권(영구채) 발행에 나선다. 최근 자회사에 대한 지원이 늘어나면서 이중레버리지 비율이 규제 수준까지 오른 데 따라 선제적으로 자기자본을 늘리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2700억원 규모의 영구채를 발행한다고 최근 공시했다. 수요예측은 5월 초 예정이다. 콜옵션 등을 포함한 여러 발행조건은 수요예측 결과에 맞춰 결정된다.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최대 4000억원까지 증액도 가능하다.


이번 영구채 발행은 지난해 8월 이후 약 8개월 만이다. 하나금융은 당시 3500억원 규모로 수요예측을 진행했는데 8150억원의 수요가 몰리며 최종 발행액을 5000억원으로 정했었다. 


◆ 영구채 발행으로 이중레버리지비율 방어



<참고=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


하나금융은 영구채 발행을 통해 이중레버리지비율을 방어한다는 전략이다. 금융당국은 지주사의 재무 안정성 확보를 위해 이 비율을 130% 이하로 유지할 것을 권고하고 있는데, 하나금융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126.49%로 규제 수준에 가까워졌다.


이중레버리지비율은 자본총계에 대한 자회사 출자총액의 비율이다. 자본 대비 무리한 자회사 출자나 인수합병(M&A)을 진행하면 이 비율이 높아진다. 영구채는 회계상 자본으로 인정받아 발행시 자본을 늘리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자본비율 개선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다만 하나금융의 BIS비율은 3월 말 기준 16.36%로 KB(16.00%)·신한(15.9%)·우리(13.6%)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BIS비율보다는 이중레버리지비율 방어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전망된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이중레버리지비율 방어와 BIS비율 제고를 위해 이번 영구채 발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 비은행 지원↑···올해도 강화 기조 지속


올해 1분기 하나금융의 비은행 이익비중은 40%대에 달했다. 전년동기대비 14.1%p 증가한 수준이다. 하나금융은 이를 위해 비은행 자회사 유상증자에 참여하거나 M&A를 진행하는 등 활발한 지원을 펼쳐 왔다. 지난해 하나금융투자 유상증자에 약 5000억원 규모의 실탄을 지원했고, 더케이손해보험(현 하나손해보험)을 770억원에 인수하면서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이 과정에서 자회사 출자가 늘어나고 자본이 감소하면서 이중레버리지비율이 상승했다. 올해 초 자회사들에 대한 추가 출자분까지 감안하면 이중레버리지비율은 지난해 말보다 더욱 상승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나금융은 하나금융투자와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등 이번 달에만 두 곳의 유상증자에 참여했다. 약 5000억원과 500억원 규모의 실탄을 각각 지원했다.


하나금융은 이번 영구채 발행으로 자본을 확충해 비은행 강화 전략을 꾸준히 이어갈 전망이다. 추가적인 M&A 가능성도 시사했다. 비은행 자회사 중 경쟁력이 약한 카드, 보험 등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동종업계 인수합병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조달 상황이 연초만큼은 좋지 않지만 전액 발행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면서 "하반기 자회사 출자 여부 등은 자금 상황에 따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