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SK이노베이션과 EV 배터리 협력 강화
사용 후 배터리 ESS로 재이용, 리튬 등 금속자원 회수해 재활용
'EV6'.(사진=기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기아와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EV) 배터리 협력 강화에 나선다. 사용 후 배터리의 재이용 또는 재활용을 통해 EV 고전압 배터리의 원료 선순환과 탄소절감을 이끈다는 구상이다.


기아는 29일 SK이노베이션과 사용 후 배터리에서 리튬을 포함한 금속을 회수해 전기차(EV) 배터리의 친환경적 처리가 가능한 산업 생태계 조성 가능성·기술 기반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앞서 양사는 지난해 3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전기차 배터리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지난 1년간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 실증사업을 진행, 배터리 내 금속 회수 가능성과 효과와 효율성 등을 평가했다.



기아는 현대자동차그룹 차원에서 배터리 성능평가 시스템으로 사용 후 배터리를 평가하고, 잔존성능이 우수한 배터리는 모듈 또는 팩 단위로 나눠 에너지 저장 장치(ESS)로 재이용할 계획이다.


잔존성능이 낮을 경우 기아는 배터리를 셀 단위로 분해하고, SK이노베이션은 자체 기술로 리튬, 니켈, 코발트 등 양극재(배터리의 용량과 출력 등을 결정하는 핵심소재)용 금속자원을 회수해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에 활용할 방침이다.


양사는 사용 후 배터리에 대해 ▲전처리(배터리 분해) ▲금속자원 회수 ▲양극재 이용 ▲배터리 제조 ▲차량 장착에 이르는 EV 배터리 순환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사용 후 배터리의 친환경적 처리를 위한 다양한 관리 모델을 만들어 ESG 경영 확대에 기여한다는 구상이다.


권혁호 기아 국내사업본부장은 "기아와 SK이노베이션은 사용 후 배터리 이용체계를 공동으로 조성해 전기차 대중화에 따른 제조사의 사회적 책임과 지속가능경영을 강화할 것"이라며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에도 이 프로세스를 적용해 친환경 모빌리티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