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볼트EV' 최종 복구안 마련
자체 개발 진단툴 활용…필요시 배터리 모듈 교체
'볼트EV'.(사진=한국GM)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제너럴 모터스(이하 GM)가 2017~2019년식 '볼트EV' 모델의 안전 리콜 조치에 대한 최종 복구 방안을 마련했다.


30일 GM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GM이 자체 개발한 진단툴을 활용해 잠재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배터리의 이상 작동 여부를 검진하고, 배터리의 컨디션을 정밀히 분석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이후 배터리 모듈의 기능 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어드밴스드 온보드 진단 소프트웨어(Advanced Onboard Diagnostic Software)'를 설치해 차량에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고객들이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구조다.



GM은 최초 배터리 검진 결과에 따라 필요시 배터리 모듈을 교체할 계획이다.


볼트EV를 보유한 이들은 쉐보레 서비스 네트워크를 방문해 해당 조치를 받을 수 있다. 해당 절차가 완료되면 기존 고객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취해졌던 배터리 충전 제한은 100% 완전 충전 기능으로 복원된다.


앞서 GM은 지난해 말 오창공장에서 생상된 LG에너지솔루션의 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한 볼트EV 2017~2019년형 모델 약 6만9000대를 리콜했다. 당시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뒷좌석 하단부에서 주차 중 화재가 발생한 사건 3건에 대해 조사했다. GM은 차량의 배터리가 완전히 충전되거나 충전량이 100%에 가까울 때 화재가 발생할 위험이 있다고 판단해 예방차원에서 정확한 화재 발생 원인을 찾을 때까지 볼트EV의 충전량을 90%로 제한했다.(본지 2021년3월16일 기사, [GM, LG 배터리 화재 리콜 예의주시] 참고)


이번 리콜은 북미시장을 시작으로 진행된다. 2019년식 볼트EV 고객은 지난 29일부터, 2017년과 2018년식 볼트EV 고객은 5월 말부터 해당 조치를 받을 수 있다.


국내시장의 경우, 국내 차량을 위한 진단 소프트웨어 준비와 관련 부품 확보가 완료된 이후 리콜을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GM은 이번 리콜에 포함되지 않는 볼트EV 모델도 수 개월 내로 어드밴스드 진단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 진단 소프트웨어는 2022년형 볼트EV와 EUV는 물론 앞으로 출시될 GM의 미래 전기차에 기본 탑재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