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이사회 내 ESG위원회 구축
조현준 회장 "프리미엄 브랜드 위한 첫걸음…신뢰받는 기업 만들 것"
조현준 효성 회장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효성그룹이 지속가능 경영체제 구축을 위해 이사회 내에 ESG경영위원회를 설치했다. 


㈜효성은 29일 이사회를 열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이사회 내에서 지배구조 개선을 담당해 온 투명경영 위원회를 ESG경영위원회로 확대 개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효성그룹 관계자는 "ESG경영위원회 설치를 통해 환경보호, 사회적 안전망 등에 대한 고객, 사회, 주주의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ESG경영위원회는 기존 투명경영위원회가 수행해 온 ▲특수관계인 간 거래 심의 ▲주주권익 보호를 위한 경영사항 의결 ▲ESG관련 정책 수립 ▲ESG 정책에 따른 리스크 전략 수립 ▲환경∙안전∙기후변화 대응에 관한 투자 및 활동 계획 심의 등의 책임을 맡는다.


㈜효성은 김규영 대표이사와 4명의 사외이사(정상명, 김명자, 권오곤, 정동채) 등 5명으로 ESG경영위원회를 구성했다. 기존 투명경영위원회 위원(4명)에 사외이사를 1명 더 늘렸다는 게 효성그룹의 설명이다. 위원장은 투명경영위원회 위원장인 정상명 사외이사(전 검찰총장)가 맡는다. 


지주사와 별도로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중공업, 효성화학 등 주요 계열사들도 대표이사 직속의 ESG경영위원회를 상반기 안에 설치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ESG 경영은 효성이 글로벌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해 반드시 갖춰야 할 정체성"이라며 "이를 통해 환경보호와 정도경영, 투명경영을 강화하고 주주와 사회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받는 '100년 효성'으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