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1Q 영업익 1133억 '역대 분기 최대'
미래 유망산업 중심 사업 혁신 추진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LG상사가 올 1분기 사상 최대 분기이익을 달성했다. 원자재시장 호조와 물류운임 상승 등이 주효했다.


LG상사는 30일 잠정실적을 내고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 3조6852억원, 영업이익 1133억원을 각각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50.4%, 영업이익은 127.1% 대폭 증가한 수치다. 특히 올 1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인 1598억원의 약 71% 수준으로 분기기준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자료=금융감독원)



LG상사 이익 개선은 에너지·팜사업과 물류사업 등이 견인했다. 올 1분기 팜유(CPO)를 비롯한 원자재시장 호조로 물동량이 늘었고, 물류운임 상승 등이 뒷받침되면서 외형과 이익이 동반 개선됐다.


한편 LG상사는 내달 1일 LG그룹으로부터 계열분리해 LX홀딩스 자회사 편입을 앞두고 있다. LG상사는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7개 분야의 사업을 정관에 추가했다. 이를 토대로 친환경 등 미래 유망분야로의 신(新)사업 추진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LG상사 한 관계자는 "이차전지 원료인 니켈을 비롯한 미래광물 분야와 신재생, 자원순환 등 친환경산업, 지난해 신규 진입한 헬스케어사업 영역 확대 등 미래 고성장사업을 중심으로 기업을 혁신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