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1Q 비은행 기여도 35%로 확대
지난해 1분기보다 20%p 이상 상승···NH증권 수수료이익 증가 영향
이 기사는 2021년 04월 30일 16시 1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NH농협금융지주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크게 상승하며 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NH투자증권·손해보험 등 비은행 자회사들의 당기순이익 기여도가 커지면서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금융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604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4%(2647억원) 증가했다. 농협법에 따라 농업·농촌을 지원하는 농업지원사원비 1115억원을 고려하면 6822억원으로 커진다.


은행과 비은행 계열사가 나란히 성장한 가운데, 비은행 계열사의 당기순이익 기여도가 커지면서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NH농협금융의 비은행부문 당기순이익은 올해 1분기 전체의 35%까지 커졌다. 지난해 1분기에 13%불과했는데 무려 22%p나 증가한 수치다. 




비은행 자회사들이 이끄는 비이자이익도 전년동기대비 464% 늘어나면서 5949억원을 나타냈다. 특히 수수료이익이 3480억원으로 1613억원 증가했다. NH투자증권의 증권위탁중개수수료가 1455억원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NH투자증권은 전년동기대비 700% 증가한 257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이밖의 비은행 자회사 실적도 크게 성장했다. NH농협생명과 NH농협손해보험 당기순이익은 각각 425억원과 278억원으로, 733%와 212% 커졌다.  


NH농협금융 관계자는 "범농협 수익센터로 역할에 충실한 농협금융을 만들기 위해 모든 계열사의 균형있는 성장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NH농협은행도 양호한 실적을 냈다. 올해 1분기 NH농협은행 당기순이익은 409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9.6% 늘어났다. 유가증권·외환파생손익이 증가하면서 비이자이익도 474억원 증가했다. 


그룹 핵심이익인 이자이익은 대출자산 증가로 전년동기보다 5.9% 늘어난 2조643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자마진(NIM)은 1.63%로 전년동기대비 0.02% 줄어들었다. ROE와 ROA는 각각 10.68%와 0.61%을 나타냈다. 전분기보다 각각 2.83%, 0.17% 상승한 수치다.


자산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 NH농협은행 연체율은 0.28%에서 0.26%로 0.02%p 떨어졌고,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42%에서 0.41%로 0.01%p 하락했다.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19% 오른 137.80%를 나타냈다.  


NH농협금융 관계자는 "잠재적 부실자산에 대한 선제적 리스크관리를 강화할 것"이라면서 "ESG 경영 기반 확충, 농업금융 역할 강화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해 지속가능한 100년 농협금융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농협銀, 자본력 개선 위해 추가 유증

지난해 12월 말 BIS비율·단순기본자본비율 모두 하락

농협銀, 소비·금융자산 데이터 무료 제공

금융데이터거래소에 10개 상품 무료로 올려···중소·벤처기업 등 활용 전망

농협銀, 적도원칙 가입 추진

이달 중 컨설팅 공고···지준섭 부행장 "ESG경영 확대"

형제들과 '대어 낚시' 집중하는 농협銀

④뼈아픈 실패 딛고 반등

농협銀, 한국판 뉴딜에 8조 금융지원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스마프팜 등 그린 뉴딜 사업에 집중 지원

농협銀, 5억달러 규모 소셜본드 발행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목적

농협금융, 2025년 글로벌 순익 1600억 목표

손병환 회장 "글로벌 사업, 농협금융의 신성장 동력"

농협금융, 2년새 비은행 기여도 두 배 넘게 증가

NH투자증권 인수 시작으로 비은행 자회사 꾸준히 확대한 '효과'

NH證, 분기 사상 최대 실적 경신

1Q 영업익·순익 모두 사상 최대치…위탁매매·IB 사업 호조 덕

고개 드는 연체율···코로나 부실 본격화?

②손실흡수능력 보여주는 NPL커버리지비율도 하락

NH농협캐피탈, 3년 만에 '유증'

③자산 느는데 자본 규모는 '제자리'…레버리지 8.9배로 '급상승'

NH농협손보, 업계 첫 ESG채권 발행

1000억원 규모…친환경·일자리·사회인프라구축 등에 투자

농협금융, 상반기 순익 1.3조 '우리와 4위 경쟁'

비은행 계열사 성장 효과···농업지원사업비 제외시 우리금융 순이익 추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