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우륵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수주
수주액 3225억 규모…서울·1기 신도시 등 리모델링 시장 복귀 선언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DL이앤씨가 리모델링 시장 복귀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국내 최초의 공동주택 리모델링 사업을 비롯해 다년간 정비시장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울과 1기 신도시를 겨냥한다는 계획이다.


DL이앤씨는 산본 우륵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1일 열린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단독으로 입찰에 참여한 DL이앤씨가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총 공사비는 약 3225억원(DL이앤씨 입찰가 기준) 규모로 DL이앤씨가 사명을 변경하고 최초로 수주한 리모델링 사업이다.


산본 우륵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투시도. 출처=DL이앤씨.


DL이앤씨는 앞서 공동주택 리모델링 사업을 맡은 뒤로 총 세 건의 사업을 수행했다. 1호인 ▲마포 용강 아파트(강변그린)를 시작으로 ▲2호 압구정 현대사원아파트(압구정 아크로빌) ▲3호 이촌동 로얄맨션까지 성공적으로 준공하며 차별화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축적했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서울과 1기 신도시를 중심으로 진행 중인 리모델링 사업 수주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수주한 우륵아파트는 도보로 5분 거리인 4호선 산본역 역세권에 위치하고 있다. 인근에 초·중·고교, 대형마트, 상업시설, 공원 등 생활 편의시설이 형성돼 있다. 지역 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 환승역인 금정역세권 거점 개발이 예정돼 있고 주변으로 주택 재개발 정비사업이 진행 중이다. 우륵아파트는 산본에서 주택 리모델링 사업으로는 최초로 시공사 선정까지 완료한 사업지가 됐다.


우륵아파트는 지하 1층~지상 25층 높이 15개동에 총 1312가구의 아파트다. 향후 수평, 별동 증축 리모델링을 거쳐 지하 3층~지상 25층 높이 17개동, 총 1508가구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예정 단지명은 'e편한세상 산본 센터마크'다. 새 단지에는 스카이라운지 등 랜드마크 외관 디자인과 조성설계와 같은 차별화 커뮤니티가 적용된다.


DL이앤씨 관계자는 "리모델링 사업을 선도해온 DL이앤씨의 기술력과 역량을 통해 e편한세상 산본 센터마크를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성하겠다"며 "서울, 수도권을 중심으로 리모델링 시장이 확대되는 만큼 이를 적극 공략해 수주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DL이앤씨, 기후변화 대응 우수기업 선정

CDP 평가 건설업 최고 수준 A등급 획득…ESG 강화 행보 '박차'

DL이앤씨, 가로주택정비사업 첫 진출

인천 용현3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사로 선정…공사비 856억

DL이앤씨, BIM 도입해 주택상품 품질↑

공사원가 통합관리로 경쟁력 높여…AI로 입지 따라 최적 설계 적용도

DL이앤씨, 말레이시아 라텍스 공장 건설 수주

1500억 규모…해외 플랜트 수주액 2주 내 5000억원 웃돌아

DL, 유증 실시…DL이앤씨 자회사 편입

4월 중 DL이앤씨 주식 공개매수…총 1267만주 신주 발행

DL이앤씨, 출범 후 러시아서 첫 해외 수주

3271억 규모 수소첨가분해공장 건설…유럽·일본 업체들과 어깨 나란히

DL이앤씨, ESG 강화 트렌드 맞춰 친환경 신사업 모색

수소에너지·이산화탄소 포집 사업 주목…수처리 디벨로퍼 사업도 눈독

DL이앤씨, 지배주주 몫 15% 주주 환원

2023년까지 중기 주주환원책 발표…현금배당·자사주 매입 병행 등 다양화

제주시에 DL이앤씨 아파트 200가구 들어온다

옛 대한항공 사택 부지에 위치…엠디엠플러스가 시행

DL이앤씨, 국내 건설사 최초 TCFD 가입

탄소배출량·기후변화 리스크 적극 관리, ESG 경영 강화

DL이앤씨, 건설업 ESG채권 대열 합류

2000억 중 25% ESG에…NH·KB·삼성증권·신한금투 대표주관

DL, 대림 보유 DL이앤씨 지분 취득

예정치 대비 49.9%…DL은 대림에 신주 551만주 발행 예정

DL이앤씨, 플랜트 수주잔고 1조원 아래로

19년 4분기 이후 감소세…1분기 5000억원 신규수주로 만회 노려

DL이앤씨, 분할 후 첫 ESG 채권 발행

지속가능부문 최고등급 획득…최대 1500억 증액 가능성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