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 '조건부지분인수계약' 첫 투자
환기청정 회사 '씨에이랩' 선정해 3억원 투입
이 기사는 2021년 05월 03일 10시 4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IBK기업은행이 창업초기 기업에 투자하는 조건부지분인수계약(SAFE)의 첫 투자를 완료했다. 


SAFE(Simple Agreement for Future Equity)는 기업가치 산정이 어려운 창업초기기업에 우선투자하고, 후속 투자에서 결정된 기업가치에 따라 먼저 투자한 투자자의 지분이 결정되는 미국 실리콘밸리 방식의 투자제도다. 지난해 8월 벤처투자촉진법이 개정되면서 국내에 도입됐다.


기업은행은 SAFE 첫 투자기업으로 환기·청정 제품 개발 기업인 씨에이랩을 선정하고 3억원을 투자했다고 3일 밝혔다.


첫 투자 대상인 씨에이랩은 공기질 예측 시뮬레이션과 독자적인 필터설계를 기반으로 한 환기·청정 제품 개발 기업이다. 올해 상반기 'IBK창공' 혁신기업으로 선발돼 창업육성 프로그램 지원을 받고 있다.



씨에이랩은 이번 투자자금을 회사 운영과 신제품·기술 개발에 사용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기술력과 성장가능성은 높지만 가치산정이 어려운 창업초기기업에 신속한 SAFE 투자로 혁신기업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기업銀, 1Q 순익 5920억···분기 사상 최대

중소기업대출 증가로 이자이익 늘어···자회사도 큰 폭으로 성장

세 번째 기업구조혁신펀드 조성 '이상無'

정책금융기관, 모펀드에 4500억 출자 예정···"자펀드 1조 넘을 듯"

기업銀, 건설업 연체율↑···"규모 작아 영향 미미"

3개월 사이 0.26%서 0.44%로 두 배 가까이 상승

'또 증자한다고?' 기업銀 개인주주들 뿔났다

지난해부터 5차례 유증···코로나19 이전 주가 수준 회복 난항

기업銀, 1.05조 규모 ESG채권 발행

한신평 ESG채권 최고 등급 'SB1' 획득

기업銀, '디지털 부동산 서비스' 개발 착수

관련 서비스 함께 제공할 업체 선정 작업 中···부동산 관련 대출 수요 꾸준히 증가

기업銀, 5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영구채 형태···중소기업 지원 위한 '선제적 자본 확충' 목적

기업銀, 올 들어 모험자본 공급 127% 확대

지난해부터 5107억원 공급···올해 혁신中企 15곳 IPO 목표

벤처투자표준계약서 이달 나온다

일각선 "약관분쟁으로 발전할 수 있어"

금감원, '기업銀 디스커버리' 최대 80% 배상 권고

펀드 불완전판매 드러나···기업銀 "분조위 결과 따라 관련 절차 진행할 것"

기업銀, 인바이오 투자 1년 만에 '60% 수익'

인바이오 코스닥 상장에 엑시트 성공

기업銀, 지속가능발전소와 'ESG 지원사업 추진'

중소기업 맞춤형 ESG경영 컨설팅 제공 계획

기업銀, '대포통장 의심 사업장' 실태조사 착수

법인 명의 대포통장 급증에 따른 '보이스피싱 등 예방 목적'

'조건부지분인수계약' 세이프, 정말 안전한가

글로벌로펌 "몰이해가 세이프투자 망치는 주범"

국민연금, 기업銀 지분 또 매각···투자목적도 변경

일반투자→단순투자 변경···기업銀 "영향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