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코인
채굴 or 화폐주조 '논란'
② 백서 내용 불분명…채굴·노드에 대한 오해 ↑
이 기사는 2021년 05월 06일 08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파이코인이 모바일 채굴로 인기를 얻으면서 1500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했다. 그러나 파이코인에서 말하는 '채굴'은 일반적인 가상자산 채굴과 다르다. 블록체인 업계에서는 파이코인으로 인해 노드와 채굴에 대한 투자자들의 오해가 커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파이코인의 채굴 방법은 간단하다. 채굴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 후 24시간마다 한 번씩 버튼만 누르면 된다. 총 발행량은 정해져 있지 않다. 1000억개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사용자가 늘어날수록 발행량이 점차 줄어드는 구조다.



그러나 파이코인 사용자들이 오해하고 있는 것이 있다. 파이코인이 말하는 '모바일 채굴'은 정확하게 말하면 '채굴(Mining)'이 아니라 '화폐주조(Minting)'에 가깝다는 점이다.


채굴이란 블록체인의 분산 거래 기록에서 거래를 검증하는 노드(네트워크 관리자)가 되고, 이에 대한 보상으로 가상자산을 획득하는 것을 뜻한다. 채굴자가 곧 노드인 셈이다. 반면 '주조'는 말 그대로 코인 자체를 찍어내는 것이다. 만약 파이코인의 모바일 채굴이 가능하다면 현재 활성화된 파이코인의 1500만 사용자들은 모두 노드여야 한다. 그러나 실제로는 이들은 노드가 아니며, 파이코인을 주조하는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파이코인은 '버튼만 누르면 코인이 나온다'고 소개하며 노드와 채굴에 대한 오해를 키우고 있다. 파이코인은 백서를 통해 '채굴'이라는 행위를 더 광범위하게 정의했다고 밝히며 "파이코인은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에서처럼 작업 증명 합의 알고리즘을 실행하는 것과 같은 전통적인 의미보다 채굴을 더 광범위하게 정의하며, 이용자가 새롭게 주조한 코인을 받는 것도 채굴로 간주한다"고 설명했다. 채굴은 맞지만 노드는 아니라는 설명이다.


모바일 채굴자들이 노드가 아니라면 누가 노드일까. 파이코인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선 '스텔라 컨센서스 프로토콜(SCP, Stellar Consensus Protocol)'이라는 합의 알고리즘이 무엇인지 알아야 한다. 파이코인이 SCP를 기반으로 개발되고 있기 때문이다.


SCP는 프라이빗 블록체인과 퍼블릭 블록체인의 중간에 있는 합의 알고리즘이다. 선택된 노드만 네트워크 운영에 참여할 수 있는 리플(XRP)과 달리 누구나 노드에 참여할 수 있지만, 분기마다 신뢰받는 노드를 합의 주체로 구성하는 과정(쿼럼 슬라이싱)을 거친다. 이런 점에서는 PoW(작업증명)나 PoS(지분증명), DPoS(위임지분증명) 방식을 사용하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이오스 등과 차이가 있다. SCP는 리플을 기반으로 한 스텔라루멘(XLM)이 개발한 프로토콜로 소액결제와 송금에 쓰이도록 개발됐다.


만약 파이코인의 노드가 되고 싶다면 파이코인 웹사이트에서 따로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한다. 현재 파이코인 네트워크는 테스트 버전을 운영중이기 때문에 정식 메인넷이 출시 된 이후에나 파이코인 노드로서의 활동이 가능해진다. 다만 SCP 방식을 그대로 차용했다면 노드를 설치했다고 해서 누구나 노드가 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노드 운영을 어떻게 할 지에 대해서는 파이코인이 앞으로 발표하는 내용을 지켜봐야 알 수 있다.


문제는 파이코인의 사용자들이 이러한 내용을 알기 힘들다는 데 있다. 백서와 커뮤니티 내용의 번역이 제대로 돼있지 않기 때문이다. 1500만 회원 중에서 파이코인의 네트워크가 어떻게 운영되는지 알고 있는 이는 소수에 불과하다. 추천인 방식으로 회원을 모집하고 있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번역이 어색한 백서를 회원이 직접 읽어보기는 어렵고, 파이코인이 해외 프로젝트인 만큼 외국어로 된 정보를 얻는 것도 힘들기 때문에 홍보하는 이들이 준 정보에만 의존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그러나 홍보하는 이들 조차도 제대로 된 내용을 알지 못해 파이코인이 블록체인이 아니라고 하거나,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으로 채굴한다는 등 잘못된 정보를 알리고 있기도 하다.


모바일 채굴에 대해서도 여전히 의문이 남는다. 일반적인 블록체인 프로젝트는 재단이 직접 코인을 발행하고, ICO를 통해 투자를 받아 개발을 진행한다. 반면 파이코인은 왜 굳이 참여자들을 통해 화폐주조를 권하는 방식을 택했는지 알 수 없다. 또, 투자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메인넷을 개발할 자금과 인력이 충분한지도 검증되지 않은 상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