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 실적 개선에 신용등급 상향
'BBB 0'→'BBB+' 한 단계 ↑…증권사 목표주가도 상승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한라(이하 한라)가 지난해 실적과 재무구조를 개선해 한 단계 높은 신용등급을 부여 받았다.


한국기업평가는 지난달 29일 한라의 121회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BBB0 긍정적에서 BBB+안정적으로 상향했다. 기업어음 및 전자단기사채 등급도 'A3'에서 'A3+'로 상향했다.



한기평은 안정적인 영업실적과 재무구조 개선세를 등급상향 사유로 꼽았다. 영업실적의 경우 양질의 수주물량 확보와 착공 돌입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또한 현금흐름 확대와 자산 매각 등이 재무구조 개선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예상도 나왔다.



김현 한국기업평가 책임연구원은 "한라는 배곧신도시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한 이후 수도권에서 재건축·재개발 물량을 수주하고 자체사업을 재개하는 등 수주경쟁력을 제고했다"며 "비주택부문 수주를 통해 발주처를 확대하고 양평 양근, 부천 소사 등 자체사업을 포함한 건축 수주도 증가하며 2020년 12월말 기준 수주잔고는 3.8조원까지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2021년에도 양호한 수주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여 수주경쟁력 강화를 통한 중장기 매출기반을 확보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한라는 올해 이후에도 민자 SOC 지분 및 보유자산 매각 등을 통해 유동성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내다봤다.


증권사가 제시하는 한라의 목표주가도 잇따라 상향하고 있다. 흥국증권은 지난 2월 한라의 목표주가를 5000원에서 7000원으로 상향했다. 신영증권도 최근 한라의 주가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며 목표주가를 7000원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박세라 신영증권 연구원은 리포트에서 "2021년 분양 성과를 토대로 2022년 30%에 육박하는 외형 성장을 예고하고 있어 주목된다"며 "특히 자체사업 비중이 늘어난다는 점에서 영업이익 증가폭은 더욱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한라는 최근 지역주택조합 사업에 이어 가로주택정비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진출 중"이라며 "주택 부문 경쟁력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 등 체질적인 변화를 주목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한라 관계자는 "점차 견고해지는 회사의 역량을 바탕으로 성장에 보다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아울러 미래성장동력 발굴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한라 "신용등급 A급 진입 노린다"

관건은 부채비율 축소…배곧신도시 준공 이후 420%로 낮아질 듯

㈜한라, 1Q 영업이익 272억원...전년比 28.8%↑

실적개선세 지속…매출 3452억·당기순익 185억

㈜한라, 작년 영업익 전년比 43%↑

당기순익 1105억 기록…연내 주택 1만1000가구 공급 계획

한라지엘에스, 동탄물류단지 C블럭 매각

매도액 1852억…단기간내 신용등급 상승 목적

한라그룹, '정인영 창업주' 탄생 100주년 기념식 개최

운곡관 리뉴얼 오픈 기념 행사 등 진행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사내이사 연임 성공

2010년 이후 네 번째 임기 돌입…이석민 대표 “자체사업 비중 높일 것”

[인사] 한라그룹 外

◆ 한라그룹

FI 주도 컨소시엄, GTX-C 승기 잡을까

GTX-A 후 인프라PPP 수주전, CI 주도 컨소시엄 완승

수요예측 흥행 한라홀딩스, 조달금리 대폭 낮춰

모집금액 7배 몰려 금리 3년물 1%·5년물 3%대…SPV도 수요예측 참여

㈜한라, 영천 조교동 민간임대주택 신축공사 수주

도급액 771억 규모…510가구 2023년 공급 예정

한라·DA·창소프트, BIM 플랫폼 출범 '맞손'

시공·설계 통합관리 브랜드 구축…건설산업 디지털 전환 가속

BBB+ 올라선 한라, 4년만에 공모채 시장 복귀

최대 600억 조달 계획…'한화·키움' 대표주관

달라진 'BBB+'등급채, 연이은 수요예측 흥행

4년만에 공모채 복귀 '한라' 5배 모집 성공…하이일드 채권 부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