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프리즘
ESG경영은 '착한 일(?)'
대기업 수뇌부조차 이해도 떨어져···ESG채권 제대로 쓰일까
이 기사는 2021년 05월 03일 15시 5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이규창 기자]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를 딴 ESG경영이 일반 대기업은 물론 금융회사에까지 화두로 떠올랐다. 거의 매일 ESG관련 기업의 보도자료나 금융회사의 ESG채권 발행이 경제 관련 뉴스를 도배하고 있다.


하지만, 정작 기업이나 금융회사의 수뇌부가 ESG에 대해 잘못 인식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해진다. 아직도 ESG경영을 기존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의 확장 개념으로 본다는 것이다.


이는 국내 기업의 최대 약점인 'G'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다는데서 어느 정도 증명된다. 친환경 행위에 도움을 주고 CSR을 ESG로 포장하는 '면피'에 그친다는 설명이다.



예를 들어 가전회사가 약간이라도 탄소배출이 적은 제품을 개발·생산하면 ESG라고 홍보한다.


금융회사도 마찬가지다. 정통 제조기업보다 비교적 'G'에 대해 자유로운 금융회사가 ESG채권을 발행하며 '한국판 뉴딜'에 동참하면서 국제적인 ESG경영에 동참하고 있다고 홍보한다.


그러나 과연 금융회사가 ESG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을 제대로 쓰고 있는지도 의문이다. S, G보다 E같은 경우 '코에 걸면 코걸이' 수준이다. 기존보다 약간이라도 환경에 도움이 된다면 모두 친환경으로 포장되기 때문이다.


물론, 이러한 기업과 금융회사의 움직임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시각도 있다. 초기 시행착오가 있겠으나 환경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혜택, 지배구조 변화 시도를 단시간에 평가하기 어렵다는 진단이다.


어쨌든 ESG 관련 컨설팅 회사는 호황이다. 제대로 검증되지 못한 컨설팅 회사도 넘쳐난다. 정부의 '한국판 뉴딜'과 오버랩시켜 답답해 하는 기업 CEO를 현혹시키기도 한다. 당분간 시행착오는 불가피하다. 


명동 기업자금시장의 한 관계자는 "ESG관련 투자 및 자금조달이 아직까지 제3시장인 명동까지 도달하고 있지 않지만 제도권 금융시장에서는 꽤 이슈가 되고 있다"며 "그러나 '꼰대' 경영인 설득이 제일 어렵다고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ESG를 CSR의 연장선으로 보면 곤란하다"며 "이제 ESG는 기업 인사관리, 회계처럼 모든 경영활동의 필수"라고 지적했다.


다른 관계자는 "언론도 누가누가 잘하나 정도로 순위 매기기에 나서고 있는데 이는 ESG를 폄훼하는 것"이라며 "의사결정부터 최종 판매까지 모든 분야에서 ESG를 적용해야 하고 이를 제대로 감시하는 언론이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ESG채권을 발행해 투자한다고 하는 금융회사를 잘 감시해야 한다"며 "실적 생색내기에 그치는 경우가 많을 것"이라고 의심했다. 


※ 어음 할인율은 명동 기업자금시장에서 형성된 금리입니다. 기업이 어음을 발행하지 않거나 발행된 어음이 거래되지 않아도 매출채권 등의 평가로 할인율이 정해집니다. 기타 개별기업의 할인율은 중앙인터빌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제공=중앙인터빌>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명동 프리즘 58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