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자사주 2.6조 규모 소각
869만주 소각, 전체 발행 주식 中 10.8% 규모
이 기사는 2021년 05월 04일 09시 1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SK텔레콤이 자사주 869만주를 전격 소각한다. 2조6000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SK텔레콤은 이사회를 열고, 오는 6일 자사주 869만주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3일 종가 기준 약 2조6000억원 규모로, 기존 보유 자사주의 93.8% 가량이다. 


자사주 소각은 통상 기업이 보유한 자사의 주식을 소각해 유통 주식수를 줄이는 것이다. 주주들이 보유 중인 기존 주식의 가치가 상승하는 등 주가에 호재로 작용한다. 지난 4월 인적분할 추진 발표에 이어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높이기 위한 SK텔레콤의 확고한 의지 표명으로 풀이된다.



SK텔레콤이 이번에 소각하는 자사주는 발행주식 총수의 10.8% 수준이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의 발행 주식 총수는 기존 8075만주에서 7206만주로 줄어들 예정이다. 국내 4대그룹 자사주 소각 사례 중 발행주식 총수 대비 물량으로는 SK텔레콤이 최대다. 금액으로는 삼성전자 자사주 소각에 이어 두번째로 크다.


SK텔레콤은 소각 후 잔여 자사주 90만주를 향후 '구성원 주주참여프로그램'과 기 부여한 스톡옵션 등에 중장기적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구성원 주주참여 프로그램은 구성원들이 성과급의 일정 비율을 현금 대신 회사 주식으로도 받을 수 있게 하는 제도다. 올해는 12만1000주 규모로 시행됐다.


SK텔레콤은 "이번 자사주 대량 소각은 지난달 인적분할 추진 발표에 이어 기업·주주가치를 끌어올리겠다는 확고한 의지 표명"이라며 "글로벌 자본시장과 국내외 주주들의 지지를 받는 모범적 사례로 기록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