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마테라퓨틱스 "미확인된 루머, 법적 대응할 것"
유증 대상 엘씨엠싸이언스의 납입 불발로 자금 계획 차질 빚어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 쎌마테라퓨틱스가 회사를 둘러싼 미확인 소식 등과 관련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거래정지 재개 등 정상화 노력이 추진중인 가운데 악의적 논란이 회사와 주주들의 피해를 일으켰다는 주장이다.


4일 쎌마테라퓨틱스는 최근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특경법) 위반 혐의 논란과 관련해 "관련해 고소장을 통보 받은 적이 없고 앞선 증자를 둘러싼 범죄 논란도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최근 일부 언론에 따르면 쎌마테라퓨틱스의 투자자인 엘씨엠싸이언스는 지난달 28일  쎌마테라퓨틱스 경영진을 특경법상 사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쎌마테라퓨틱스의 경영진이 지난해 러시아 국부펀드로부터 바이오 기업 베빅 지분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공동 경영 조건을 내세우며 투자를 유치했지만 지켜지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쎌마테라퓨틱스는 당시 증자가 엘씨엠싸이언스의 요청으로 결정됐지만 실제 납입이 수차례 연기되는 등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오히려 자금조달 계획에 차질이 불거져 결국 다른 우호 기업에 도움을 요청해 납입을 마무리했다는 설명이다. 



쎌마테라퓨틱스는 지난해 8월 운영자금 마련을 위해 엘씨엠싸이언스를 대상으로 7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증자 납입일은 8월 31일까지였지만 이후 4차례 연기되며 4개월이후인 12말 31일 마무리됐다. 증자 규모는 70억원에서 15억원으로 줄었고 배정자도 쎌마테라퓨틱스의 우호 기업인 링컨지엔으로 변경됐다.   


쎌마테라퓨틱스 관계자는 "엘씨엠싸이언스가 계약서 작성과 함께 10억원을 이체한 시점도 증자를 공시하기 이전인 7월"이라며 "당시 공시 불이행을 감안해 섣부른 증자 공시를 부르지 않으려 했지만 엘씨엠싸이언스에서 앞선 10억원은 계약금 형식으로 납입했고 증자에도 무리가 없다고 주장해 증자를 추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엘씨엠싸이언스를 믿었지만 지속된 자금 연기로 인해 자금 조달에 큰 차질을 빚게 되었고 향후 벌점 문제까지도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돼 결국 엘씨엠사이언스로 인해 발생한 증자를 스스로 해결해야 되는 상황이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계약금 형식으로 선납했던 10억원에 대해서도 "항의에 따라 쎌마테라퓨틱스가 돌려줬다는 3억원은 지난해 10월초 엘씨엠싸이언스가 마스크 원자재 대금이 급하게 필요하다고 요청해 10월 15일 이체해 준 것"이라며 "증자가 불발된 만큼 잔여 계약금 7억원은 몰취 대상이 되지만 엘씨엠사이언스의 자금 사정을 감안해 유상증자로 대체해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 12월 29일 엘씨엠싸이언스가 쎌마테라퓨틱스에 보낸 유상증자 미납입 통지에서는 공시 결정 이전인 지난해 7월 16일 증자 참여에 대한 의지를 확약하기 위해 10억원을 선납입했다고 기재돼 있다. 공동 경영에 참여하기로 했지만 합의서 작성 이후 업무 내용에 엘씨엠싸이언스와 부합되지 못한 내용이 있어 유상증자 금액 전부를 납입할 수 없다는 내용과 채무상계 방식으로 7억원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납입을 마무리하겠다는 내용도 담겼다. 



한편, 쎌마테라퓨틱스는 일부에서 제기된 경영진의 13억원 수취나 퇴직금 전용 논란에 대해서도 '사실 무근'임을 분명히 했다. 


앞선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쎌마테라퓨틱스를 믿고 지지해 주시는 주주분들을 위해서라도 이후 불확실한 루머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