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1분기 사상 최대 영업익 달성
영업이익 4191억원, 전년 대비 202.2%↑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미래에셋증권이 올 1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증권은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41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2.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47.6% 감소한 4조7634억원, 순이익은 177.1% 늘어난 2968억원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 우수한 해외 법인 실적과 함께 위탁매매 수수료 부분의 사상 최대치 경신, 기업금융(IB) 부문의 실적 회복을 꼽았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개인투자자 자금이 꾸준하게 증시로 유입되면서 지난해 3분기에 사상 최대를 기록한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을 올해 1분기에도 다시 경신했다. 지난해 우수한 실적을 달성한 해외 법인의 세전 순이익은 692억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157.2% 증가했다.



IB 부문 또한 주식자본시장(ECM) 수임 확대와 국내 다수의 우량 딜을 성공적으로 마쳐 견고한 수익(971억원)을 달성했다.


연결 기준 지배주주 자기자본은 9조62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560억원 정도 증가했다. 이에 따라 주당순자산(BPS) 및 주당순이익(EPS)은 각각 1만5153원, 1583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1252원, 350원 각각 늘었다. 자기자본수익률(ROE) 또한 12.33%를 기록하며 전분기 대비 3.39%포인트 상승했다.


비즈니스별 수익 비중으로 정리하면 자기자본(PI)을 포함한 운용 손익이 36.2%, 위탁매매 수수료 33.8%, 이자 손익 10.6%, 기업금융 수수료 10.2%, 금융상품 판매 수수료 9.2%,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 주식 잔고는 지속적인 증가세를 나타내며 이번 분기에도 2조3000억원 늘어난 18조6000억원을 기록했으며 현재 해외 주식 잔고는 이미 20조원을 돌파해 해외물 수수료는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의 새로운 영업 수익원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미래에셋증권의 총 고객자산은 위탁자산 221조원을 포함해 362조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25조9000억원 증가했으며 1억원 이상 HNW(High Net Worth) 고객은 전분기 대비 11.5% 증가한 28만1000여명을 기록했다.


한편 미래에셋증권은 2020회계연도 자사주 매입과 소각 연장선에서 올해 첫 자사주 1050만주(약 1025억원)에 대한 매입을 1분기 중 완료했다. 취득한 자사주는 경영상황을 고려해 다양한 활용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코로나19가 지속되는 가운데 변동성이 확대된 글로벌 증시 속에서도 차별화된 실적과 안정적 수익구조를 달성하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자사주 매입과 소각을 통해 확실한 주주 환원 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