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공격출점' 통했다
1분기 매출 전년비 51.9% 증가, 백화점‧면세 고른 성장
이 기사는 2021년 05월 06일 16시 4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지난 2월 서울 여의도에 오픈한 '더현대서울' 전경. / 현대백화점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현대백화점이 더현대서울 등 공격적인 채널 확대 전략을 펼친 덕에 지난 1분기 호실적을 내놨다.


6일 현대백화점은 1분기 연결기준 6832억원의 매출과 65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51.9% 증가했고, 영업익은 336.2% 늘었다. 이에 따른 영업이익률은 1.1%에서 3.2%로 2.1%포인트 상승했다.


현대백화점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서 개선된 실적을 내놓을 수 있었던 배경으로 신규점 오픈을 꼽았다. 실제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11월 경기도 남양주에 프리미엄아울렛 '스페이스원'을 열었고, 지난 2월에는 서울 여의도에 '더현대서울'을 오픈했다. 특히 더현대서울은 오픈 한 달 만에 1000억원에 가까운 매출을 올리며 얼어붙은 소비 심리를 녹이는 데 한 몫 했다.



이에 힘입어 백화점 부문 매출은 497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6.7%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342억원에서 760억원으로 122.2% 늘었다.


면세점 부문도 신규점 오픈 효과를 봤다. 지난해 9월 인천국제공항 지점을 연 면세점 부문은 1분기 2153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169.1% 증가했다. 또 영업이익은 마이너스(-) 194억원에서 112억원으로 감소했다. 또 수입 화장품 매출 비중이 증가한 것도 면세 실적 개선에 보탬이 됐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백화점은 더현대서울과 스페이스원 등 신규점 오픈과 함께 코로나 영향을 받았던 패션 상품군의 소비가 회복되며 실적이 개선됐다"며 "면세점 부문은 인천공항 외에도 지난해 2월 오픈한 동대문점 오픈한 영향을 받아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