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1Q '언택트+자회사' 덕 '톡톡'
업익 411억 전년비 42.1%,↑본업·현대L&C 이익 향상 덕분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현대홈쇼핑이 언택트(비대면)소비 확대와 자회사 수익향상 덕을 톡톡히 봤다.


현대홈쇼핑은 연결기준 올 1분기 영업이익이 4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1% 증가했다고 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36.4% 늘어난 484억원, 매출은 7.8% 증가한 579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부문별로 홈쇼핑사업 영업이익은 392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16.2% 증가했다. 레포츠의류와 식품 등 일반상품 매출이 확대된 가운데 인터넷 및 데이터방송 이익이 확대된 영향이 컸다. 같은 기간 취급고는 0.3% 감소한 1조80억원으로 대비됐다. 마진은 적으면서 취급고에 큰 영향을 끼치는 렌터카, 가전 카테고리 판매량이 줄어든 결과다.




자회사 현대L&C 영업이익은 70억원으로 전년 1분기 대비 213.8%나 급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확산에 따른 인테리어 수요확대 덕을 크게 봤다. 여기에 공장가동률이 개선되면서 원가하락 효과도 누렸다. 이 기간 현대L&C는 전년 대비 9.3% 늘어난 276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만성적자에 빠진 자회사들이 영업손실 규모를 축소한 점도 수익 개선에 한몫했다. 현대렌탈케어의 경우 1분기 매출은 260억원으로 전년 대비 1.9% 줄었다. 하지만 누계 계정수 증가에 따른 매출총이익 개선으로 영업적자 규모가 이 기간 21억원에서 19억원으로 감소했다.


호주 소재 홈쇼핑 자회사 ASN도 매출이 발생하기 시작하면서 적자폭을 줄였다. 이 법인의 올 1분기 매출은 4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87.2% 늘었다. 이에 영업적자는 작년 1분기 49억원에서 올 1분기에는 32억원으로 17억원 축소됐다.


한편 현대홈쇼핑 실적에서 눈길을 끄는 부분은 순이익 규모가 영업이익을 상회한다는 점이 꼽히고 있다. 통상 기업의 순이익은 영업이익보다 작은 편이다. 벌어들인 영업이익에서 기타 손익을 뺀 뒤 법인세를 납부하고 남은 금액이 순이익인 까닭이다. 이와 달리 현대홈쇼핑의 순이익이 영업이익보다 큰 것은 관계회사인 한섬이 지분법이익을 안긴 덕분이다. 올해 1분기의 경우 한섬이 현대홈쇼핑에 안긴 지분법이익은 전년대비 51.3% 늘어난 151억원에 달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