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건설, 1Q 영업익 94억원…전년比 94.7%↑
당기순이익 61억원…법인세효과로 전년比 262.2%↑


[팍스넷뉴스 전세진 기자] 신세계건설의 1분기 수익성이 전년 대비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건설은 올 1분기 잠정실적 기준 매출액 2603억원, 영업이익 94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은 14.4%, 영업이익은 94.7% 각각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6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62.2% 늘었다. 


신세계건설 관계자는 "1분기 매출이 증가한 반면 판관비 비중은 전년동기 대비 크게 변동이 없어 영업이익이 증가했다"면서 "당기순이익 증가는 법인세 효과"라고 밝혔다. 


신세계건설은 2018년 주택브랜드 '빌리브'를 론칭해 그룹물량 외 독자 수익 창출 기반을 닦고 있다. 신세계건설의 지난해말 수주잔고는 3조2558억원이다. 이중 빌리브 현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11.9%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신세계건설, 3600억 청주 주상복합 시공 무산

매출액의 38.4%…"청주시, 주택건설 사업계획 승인 취소"

신세계건설, 민간 부동산 전문가 재영입

조주현 건국대 명예교수 사외이사 재선임…'빌리브' 주택 강화 방점

신세계건설, 매출 1조 달성 실패

영업익 전년比 14.9%↓…코로나19로 아쿠아사업 부진 영향

신세계건설, 4664억원 규모 스타필드수원 공사수주 外

신세계건설, 4664억원 규모 스타필드수원 공사수주 신세계건설은 4664억원 규모의 스타필드수원 신축공사를 수주했...

신세계건설, 360억원 규모 채무보증 결정 外

신세계건설, 360억원 규모 채무보증 결정 신세계건설은 아쿠아펫랜드 신축공사 수분양자에 대해 360억원 규모의 채...

신세계百·자회사, 이익 동반 확대...정유경 웃었다

영업이익 1236억원...1분기 사상 최대

신세계건설, 그룹 의존도 낮추기 '험난'

기대주 '빌리브' 실적 미미…화성국제테마파크·동서울터미널 개발에 기대

시화MTV 아쿠아펫랜드 현장 가보니

일반분양 30% 남아…흥행 vs 불확실 의견 갈려

신도시의 명과 암

주택과 달리 상업시설 찬밥 신세…건설사 채무 주시해야

아쿠아펫랜드, 준공일정 1년 지연

난항 끝에 작년말 PF 조성, 내년 8월 준공…현재 공정률 10%대

'자금난' 아쿠아펫랜드, 주임종 대출로 '영끌'

단기 83억+장기 50억 자체조달…PF대출로 270억 실행

신세계건설, 부산서 '빌리브' 사업 확대

2단지 총 3000억 규모 오피스텔 수주…대구 9건 이어 부산 4건 공급

신세계건설, 상반기 영업익 전년대비 196%↑

'빌리브' 효과…올해 주택사업 수주 6277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