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3억달러 규모 외화 ESG채권 발행
5년물 고정금리부채권…수요예측서 11억달러 몰려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KB국민카드가 처음으로 미화 3억달러(약 3370억원) 규모의 외화 표시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발행된 채권은 미국 달러화 표시 5년 만기 고정금리부채권으로 발행 금리는 미국 국채 5년물 금리에 스프레드가 가산된 연 1.5%다. 앞서 아시아·유럽시장을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위해 진행된 투자설명회에서 60여곳의 투자자들이 11억 달러 이상의 참여를 희망해 최초 제시된 금리 대비 37.5bp 낮게 발행됐다. 무디스는 이번에 발행된 외화 표시 선순위 무담보 채권에 A2 등급을 부여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KB금융그룹의 자회사로서 가진 대외 신인도와 안정성, KB국민카드의 지속적인 성장세와 높은 자산건전성 등이 투자자들로부터 높이 평가받을 수 있었다"며 "이번 채권은 기존 원화 표시 카드채와 외화 자산유동화증권(ABS) 중심의 자금 조달 방식에서 조달 수단과 경로를 다양화해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자금 조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B국민카드는 조달한 자금으로 저소등층과 사회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금융 지원과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다. 


앞선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 가능채권 발행을 통해 친환경, 동반성장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